'조영욱 결승골' 서울, 성남 꺾고 잔류 확정... 상무는 상주 고별전 승리
'조영욱 결승골' 서울, 성남 꺾고 잔류 확정... 상무는 상주 고별전 승리
  • 이정인 기자
  • 승인 2020.10.17 23:13
  • 수정 2020-10-17 23:13
  • 댓글 0

결승골을 넣은 서울 조영욱(오른쪽). /프로축구연맹 제공

[한국스포츠경제=이정인 기자] 프로축구 K리그1 FC서울이 조영욱의 천금 결승 골을 앞세워 성남FC를 잡고 K리그1 잔류를 확정지었다.

서울은 17일 성남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25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성남에 1-0으로 이겼다.

승점 28을 기록한 서울은 시즌 종료까지 2경기를 남기고 최하위 인천 유나이티드(승점 21)와 격차를 승점 7 차로 벌려 1부 잔류를 확정했다.

서울은 한 경기를 덜 치른 수원 삼성을 제치고 9위에서 8위로 한 계단 도약했다.

성남은 5연패를 당해 11위(승점 22)를 유지했다. 인천과 격차를 벌리지 못해 여전히 강등 위기에 놓였다.

서울 조영욱은 후반 35분  결승골을 터뜨리며 승기를 가져왔다. 오른쪽에서 김진야가 넘겨준 패스를 조영욱이 골 지역 정면에서 골대 왼쪽 하단 구석을 가르는 날카로운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상주 상무는 상주에서의 마지막 홈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상주는 상주시민운동장에서 열린 대구와 경기에서 2-1로 이겼다.

내년부터 김천으로 연고지를 옮겨 '김천 상무'라는 이름으로 K리그2(2부 리그)에서 새로 시작하는 군 팀 상주가 상주에서 치르는 마지막 홈 경기를 치렀다.

상주는 이날 승리로 승점 41을 쌓아 4위 굳히기에 들어갔다. 반면, 대구는 승점 35로 그대로 5위에 머물렀다.

상주는 전반 19분 문창진이 페널티 지역 왼쪽을 돌파해 들어간 뒤 내준 땅볼 패스를 안태현이 문전으로 쇄도하면서 슈팅으로 마무리해 골망을 갈랐다.

전반 34분에는 행운의 상대 자책골로 한 점 더 달아났다. 안태현이 오른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대구 김재우가 걷어낸다는 게 골문으로 향하면서 상주가 2-0으로 앞섰다.

대구는 후반 36분 세징야가 페널티아크 정면에서 찬 프리킥 슈팅으로 만회 골을 넣었지만 경기를 뒤집지 못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