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체계적 안전보건경영시스템 운영 및 철저한 현장 안전관리 모범
대한산업안전협회와 상호협력하며 국내 기관 중 최장기간 무재해 달성
중부발전 서울발전본부가 ‘무재해 30배수 달성 사업장 인증서’를 수여받았다.(왼쪽 서울발전본부 박재일 본부장)/한국중부발전
중부발전 서울발전본부가 ‘무재해 30배수 달성 사업장 인증서’를 수여받았다.(왼쪽 서울발전본부 박재일 본부장)/한국중부발전

[한스경제=양세훈 기자] 한국중부발전 서울발전본부는 지난 2월 20일 국내 최장기간(41년 3개월) 무재해 30배를 기록, 안전경영 성과를 인정받아 3월 24일 대한산업안전협회로부터 ‘무재해 30배수 달성 사업장 인증패(서)’를 수여 받았다고 밝혔다.

우리나라 최초의 화력발전소인 중부발전의 서울발전본부는, 1930년 1호기가 설립된 순간부터 현재의 최신 서울복합 #1,2호기에 이르기까지 흔들림 없이 안전기본 지키기를 생활화하고, 안전을 경영 최우선 방침으로 삼아왔다. 그 결과 1980년11월 7일 무재해 개시일 이후부터 무재해 30배수 목표달성까지 국내 유일! 국내 최장기간! 무재해 대기록을 이어오고 있다.

이에 근로자의 안전한 미래를 위해 안전을 선도하며, 사업장 안전관리를 지원해 온 대한산업안전협회는 약 40여년 간의 서울발전본부 무재해 추진 노력과 목표 달성을 공식적으로 인정하고 축하하고자 ‘무재해 30배수 달성 사업장 인증서(패)’를 전달했다.

김호빈 중부발전 사장은 “세계 최초 도심 대규모 지하 복합발전소에서 달성한 무재해 30배수는 누구 한 사람의 노력이 아닌, 협력기업 근로자와 서울발전본부 전 직원 모두가 하나 된 안전공동체 의식으로 참여해 이루어낸 값진 성과”라며 “안전경영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최고경영자의 경영철학이 실제적인 업무로 실현돼 현장에 정착되도록 전 직원이 노력하여 안전을 선도하는 안전명가로 도약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양세훈 기자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