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삼성물산 유일 'A+등급'…ESG 전부문 1위
삼성물산 제외한 건설·조선 4개사, 모두 A등급 '우수' 
삼성물산이 국내 시총 100대 기업을 대상으로 한 ESG평가 결과, 건설·조선 업종에서 A+등급을 받아 1위를 차지했다. /삼성물산 제공 
삼성물산이 국내 시총 100대 기업을 대상으로 한 ESG평가 결과, 건설·조선 업종에서 A+등급을 받아 1위를 차지했다. /삼성물산 제공 

[한스경제=이성노 기자] 국내 시총 100대 기업을 대상으로 한 ESG평가 결과, 건설·조선 업종에서 삼성물산이 A+등급을 받아 1위를 차지했다. 환경(E)·사회(S)·지배구조(G) 전 부문에서 A등급 이상을 받은 기업은 삼성물산이 유일했다. 이어서 삼성중공업·GS건설·현대건설·두산중공업 등이 모두 전부문 고른 평가와 함께 A등급을 부여받았다.  

ESG행복경제연구소가 발표한 국내 시총 100대 기업(2020년 말 기준 코스피 89·코스닥 11개사)에 대한 ESG평가 결과에 따르면, 건설·조선 업종은 5개 기업이 포함됐다. A+(매우우수)등급 1개사, A(우수)등급 4개사로, A+등급과 A등급에 모든 기업이 분포됐다. S(최상위) 등급 없었지만, 타업종에 비해 대부분 기업의 ESG경영 상태가 우수하다고 볼 수 있다.

이번 평가는 환경(E)·사회(S)·지배구조(G) 부문별로 △전략 △경영 △관리 △개선도 △직원 △동반성장 및 상생경영 △주주 △감사 등 적게는 4개, 많게는 5개 평가대상과 20개 평가항목으로 구성했으며, 각 항목은 5점의 배점이 주어졌다. 여기에 심층 사항으로 위규 및 이슈사항에 대한 감점 요소를 포함했다.

◆ 삼성물산, 전부문 업종 1위…지배구조 '최상위 S등급'

삼성물산은 종합평점 87.18점·A+등급으로 5개 건설·조선사 가운데 1위에 이름을 올렸다. 부문별 성적을 보면 △환경 83.50점·A등급·1위 △사회 84.50점·A등급·1위 △지배구조 94.75점·S등급·1위 등으로 ESG경영 전반에 우수한 모습을 보였다. 지난해 실시한 50대 기업 평가(종합 A·환경 S·사회 B+·지배구조 A)와 비교해 환경 부문 등급은 한 계단 내려갔으나, 사회와 지배구조 부문 무두 한 계단 상승하면서 종합등급 역시 한 계단 올라갔다.  

부문별로 살펴보면, 환경에서 '전략' 분야의 △이니셔티브 및 가이드라인 제시, '관리' 분야의 △온실가스 배출량 △에너지 사용량 △미세먼지 배출량 △용수 재활용률 등에서 만점을 획득했다. 

삼성물산은 지난해 환경경영을 위해 석탄관련 신규 투자를 철회하고, 친환경 포트폴리오를 확대한 것을 비롯해 △남해화학과 청정수소 도입 MOU △Net Zero 로드맵 및 순환경제 활성화 △친환경소재 제품 증대 △포스코와 그린수소 사업 협력 강화 △에쓰오일과 에너지 신사업 공동 개발 등을 추진했다. 

사회부문에서는 '전략' 분야의 △이니셔티브 및 가이드라인 제시, '경영' 분야의 △사회적책임경영 활동 △회사 신용등급, '직원' 분야의 △고용 및 근로조건 △고용안정성, '동반성장 및 상생경영' 분야의 △공정거래(소비자,경쟁사,협력사), '개선도' 분야의 △직원복지에서 각각 만점을 받았다. 

삼성물산은 지난 1년 동안 △우리은행과 ESG 협력 강화 업무협약 △, 건설현장 근로자의 작업 중지권 보장 △VR 활용한 장비안전 교육 프로그램 도입 △건설현장 안전 투자 강화 △건설현장 안전 투자 강화 등을 통해 사회적 가치 창출에 앞장섰다. 

왼쪽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삼성중공업, GS건설, 두산중공업, 현대건설. /각 사 제공
왼쪽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삼성중공업, GS건설, 두산중공업, 현대건설. /각 사 제공

최상위(S) 등급을 받은 지배구조부문에서는 '전략' 분야의 △이니셔티브 및 가이드라인 제시, '경영' 분야의 △이사회내 ESG조직이 있는가? △이사회 독립성 및 전문성 △장기재직 사외이사 △사외이사의 비율 △최고경영자 승계정책, '주주' 분야에서  △주주총회 개최 적법성 △전자투표 실시 △주주총회 집중일 개최 △최대주주 지분율 △배당정책, '감사' 분야에서는 △감사기구의 독립성 △감사기구의 전문성 △외부감사인의 운영적정성 △내부감사기구 경영정보 접근성 등에서 최고점을 받았다. 

삼성물산은 지난해 지난 3월 주주총회에서 ESG 경영의 중요성을 고려해 기존 거버넌스 위원회를 ESG 위원회로 확대 개편했다. 총 5명으로 구성된 ESG위원회는 주주가치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회사의 경영사항 사전 심의, 주주가치 제고 정책 건의, 기업의 사회적 책임 관련 사항 심의 등을 진행한다. 

◆ 삼성重·GS건설·현대건설·두산重 'A등급'…지배구조 우수 

1위를 차지한 삼성물산에 이어 삼성중공업·GS건설·현대건설·두산중공업 등은 모두 종합 평가 등급 A를 받아며 우수한 ESG경영 상태를 자랑했다. 

먼저, 삼성중공업은 83.65점·A등급으로 2위에 올랐다. 부문별 성적을 보면 △환경 83.50점·A등급·1위 △사회 79.50점·B+등급·2위 △지배구조 88.00점·A+·3위 등이다. 

삼성중공업은 지난해 환경부문에서 △탄소중립 선언 △친환경 기술이 집약된 해상풍력발전기 설치선 독자모델 개발 △연료전지로 가는 LNG 운반선 개발 추진 △세계 최초 열전발전시스템 개발 △2025년 친환경 수주 70% 달성 목표 수립 △ 대선조선과 친환경∙스마트십 기술 파트너십 구축 등을 진행했다. 사회부문에선 △다목적 해상실증시스템 구축 사업자 선정 △세계 유일 조선·해양 LNG 통합 실증설비 완공 △위험관리평가 최고 A등급 획득 △세계 첫 ‘자율운항 선박 충돌회피’ 실증 △업계 최초 '멤브레인형 액화수소' 화물창 개발 등을, 지배구조부문에선 △이사회 산하 ‘ESG 위원회’ 신설 △주식 액면가를 5분의 1로 감액하는 무상감자안을 확정하며 재무구조 개선 등을 통해 ESG 경영에 박차를 가했다. 

GS건설은 82.60점·A등급으로 3위를 기록했다. 부문별로△환경 80.50점·A등급·4위 △사회 77.00점·B+등급·4위 △지배구조 91.00점·S·1위 등의 성적을 냈다. 

5개 건설·조선사 가운데 최고점을 받은 지배구조에서는 '전략' 분야의 △이니셔티브 및 가이드라인 제시, '경영' 분야의 △이사회내 ESG조직이 있는가? △장기재직 사외이사 △사외이사의 비율 △최고경영자 승계정책, '주주' 분야의 △주주총회 개최 적법성 △전자투표 실시 △최대주주 지분율 △배당정책, '감사' 분야의 △감사기구의 독립성 △감사기구의 전문성 △외부감사인의 운영적정성 △내부감사기구 경영정보 접근성 등 13개 평가요소에서 만점을 획득했다. 

GS건설은 지난해 ESG위원회를 신설하고, 여성 1호 지검장 출신인 조희진 변호사를 첫 여성 사외이사로 선임했다. 또한, 한국기업지배구조원(KCGS)이 발표한 ‘2020년 상장 기업 ESG 평가등급’에서 통합등급 ‘A(우수)’를 획득하며 한국을 대표하는 친환경 건설사로 인증받았다. 

ESG평가 업종별 등급현황. /ESG행복경제연구소 제공
ESG평가 업종별 등급현황. /ESG행복경제연구소 제공

현대건설은 81.70점·A등급으로 4위에 이름을 올렸다. △환경 80.50점·A등급·4위 △사회 79.00점·B+등급·3위 △지배구조 86.00점·A+·4위 등의 성적을 기록했다. 

현대건설은 환경부문에서 △GS건설·대우건설과 온실가스·에너지감축목표 협약 △글로벌 환경경영 인증기관인 ‘탄소정보공개 프로젝트’ 한국위원회가 발표한 ‘CDP 코리아 명예의 전당’ 3년 연속 입성 등의 성과를 냈다. 사회부문에서는 △업계 최초 모바일·웹 통한 스마트 통합 검측시스템 'Q-Pocket' 개발 △한국도로공사와 '스마트건설기술 실용화 및 고도화 업무협약 △현장 안전관리비 50% 선지급 제도 시행 등을 진행했다.

지배구조부문에서는 △2021년 지속가능경영 보고서 발간 및 금융감독원 공시 △ ‘2021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지수‘ 평가에서 12년 연속 DJSI 월드에 편입 등을 통해 ESG경영을 추진하거나 성과를 인정받았다. 

두산중공업은 80.10점·A등급으로 5위에 올랐다. 부문별로 △환경 82.50점·A등급·3위 △사회 75.50점·B+등급·5위 △지배구조 81.50점·A·5위 등을 기록했다. 

두산중공업은 지난해 환경부문에서 △창원시·하이창원과 ‘창원국가산업단지 수소액화플랜트의 이산화탄소 포집·활용 사업 추진 위한 업무협약 △친환경 에너지 사업 위한 발전용 수소연료전지 1위 업체 두산퓨얼셀 지분 추가 확보 △2030년까지 풍력발전 사업에 1000억원 투자, 직·간접고용 1000명 창출 선언 △한국남부발전과 국내 최초 '그린수소 활용 수소터빈' 실증 추진 등을 추진한다.

사회부문에서는 △베트남 코로나 구호금 기부 △협력사 관리체계 고도화 등과 함께 ESG 관리 전담 부 서인 Credo/ESG팀을 주축으로 ESG 위원회 분과 구성 등 체계 일부를 개편해 더 강력한 사회적 가치 창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지배구조부문에서는 △지속가능경영보고서 금감원 공시 △ESG선도 및 여성리더십 제고 다짐 선언 등 진행했다. 

이성노 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