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기술력·잠재력 있으나 자금난 겪는 중소기업의 위기 극복과 혁신성장 지원
이승우 남부발전 사장(왼쪽 세 번째)이 최준우 한국주택금융공사 사장(왼쪽 두 번째), 박성호 하나은행 행장(왼쪽 첫 번째)과 15일 하나은행 서울 본점에서 ‘ESG금융 지원을 위한 포괄적 업무협약’을 위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한국남부발전
이승우 남부발전 사장(왼쪽 세 번째)이 최준우 한국주택금융공사 사장(왼쪽 두 번째), 박성호 하나은행 행장(왼쪽 첫 번째)과 15일 하나은행 서울 본점에서 ‘ESG금융 지원을 위한 포괄적 업무협약’을 위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한국남부발전

[한스경제=양세훈 기자] 한국남부발전(사장 이승우)이 한국주택금융공사(사장 최준우, HF공사)와 하나은행(은행장 박성호)과 함께 ESG(환경·사회·지배구조)금융활성화를 통한 중소기업 금융지원에 나선다.

남부발전은 HF공사, 하나은행과 함께 15일 하나은행 서울 본점에서 ‘ESG 금융 활성화를 통한 중소기업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각 기관의 전문성을 결합한 금융지원을 통해 기술력이 있으나 경기 불황으로 자금난을 겪는 중소기업이 위기를 극복하고 혁신성장을 할 수 있도록 마련됐다.
HF공사 자금운용 수익 일부를 활용해 사업예산을 확보할 예정이며, 하나은행은 해당 재원으로 300억원 상당의 중소기업 자금대출을 진행한다.

남부발전은 공모를 통해 적합성 평가를 거쳐 중소기업을 하나은행에 추천할 예정이며 하나은행은 종합 대출 심사 후 최종 선정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우대금리를 적용하여 금융부담을 줄여준다.

이승우 남부발전 사장은 “기술력과 성장 잠재력은 있으나 경영자금이 없어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에게 힘이 되고자 한다”며 “남부발전은 앞으로 ESG경영에 충실한 중소기업을 적극 발굴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양세훈 기자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