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기술력 향상, 판로개척 지원 등 지속가능한 성장 지원 노력 
2021년 11월 30일 부터 3일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2021 세계원자력전시회'에서 한수원이 협력중소기업의 기술을 홍보하기 위해 홍보부스를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앞줄 두번째 정재훈 한수원 사장)/한국수력원자력
2021년 11월 30일 부터 3일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2021 세계원자력전시회'에서 한수원이 협력중소기업의 기술을 홍보하기 위해 홍보부스를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앞줄 두번째 정재훈 한수원 사장)/한국수력원자력

[한스경제=양세훈 기자]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이 중소벤처기업부 주관 ‘2021년 공공기관 동반성장 평가’에서 최고등급인 ‘최우수 등급’을 달성하며, 창사 이래 최초로 2년 연속 최우수 등급을 달성하는 쾌거를 거뒀다. 

한수원은 중소기업이 체감할 수 있는 동반성장 사업을 시행해 중소기업의 지속가능한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한수원이 2021년 11월 30일과 12월 1일 양일간 한수원KNF와 함께 유럽시장개척단을 구성, 프랑스 현지에서 협력중소기업들과 함께 유럽의 주요 EPC 회사들과 구매상담회를 개최하는 등 해외판로 개척 활동을 펼쳤다./한국수력원자력
한수원이 2021년 11월 30일과 12월 1일 양일간 한수원KNF와 함께 유럽시장개척단을 구성, 프랑스 현지에서 협력중소기업들과 함께 유럽의 주요 EPC 회사들과 구매상담회를 개최하는 등 해외판로 개척 활동을 펼쳤다./한국수력원자력

◆기술력 향상과 자금지원 노력

한수원은 원전 생태계의 자생력 강화를 위해 정재훈 사장이 취임 이후부터 100여개의 협력기업을 방문해 기업의 애로사항 등을 직접 챙기고 있다. 또한 2019년 부품·장비 국산화 T/F를 발족해 올해까지 100대 과제 1000억원 투입을 목표로 현재까지 국산화 과제 72건 약 750억원 규모의 사업을 수행 중이다. 이를 통해 중소기업의 기술력 향상과 안전한 발전설비 운영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고 있다. 

자금난을 겪고 있는 협력 중소기업을 위해 총 2000억원 규모의 저금리 대출 기금을 조성해 힘을 보탰으며, 발전 6사 최초로 동반성장위원회와 협약을 맺고 협력 중소기업의 ESG 역량 강화를 위해 상생협력기금 1억원을 출연하는 등의 지원도 아끼지 않았다.

지난해 12월 29일 경주 화백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1 한수원 Partners' Day' 행사에서 우수 협력기업에 동반성장위원장 및 한수원 사장 표창이 수여됐다.(왼쪽에서 네번째 한수원 정재훈사장)/한국수력원자력
지난해 12월 29일 경주 화백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1 한수원 Partners' Day' 행사에서 우수 협력기업에 동반성장위원장 및 한수원 사장 표창이 수여됐다.(왼쪽에서 네번째 한수원 정재훈사장)/한국수력원자력

◆국내외 판로개척을 위한 노력

협력 중소기업의 국내외 판로개척을 위해서도 지속적인 지원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국내판로 개척 지원을 위해 사업소 순회 구매상담회를 개최, 한수원 사업소 현장 설비·구매 담당직원과의 대면상담 및 판촉을 지원하고 있으며, 원자력산업전 등 5개 국내전시회 참가 비용을 지원, 공공기관 및 대기업을 대상으로 판로를 확대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해외판로 개척 지원을 위해서는 꾸준히 해외시장 개척단을 운영해왔으며, 코로나19 상황에는 비대면 방식을 도입해 지난해에는 러시아·동남아시아·캐나다·브라질을 대상으로 4차례에 걸쳐 ‘온라인 해외 시장개척단’을 시행하는 등 지원활동을 멈추지 않았다.

또 지난해 11월 파리에서 열린 ‘2021 세계원자력전시회(WNE)’에 정재훈 한수원 사장이 직접 참가해 20개 협력 중소기업들의 우수한 기술을 소개하는 등 적극적인 홍보 활동을 펼쳤다. 

이 외에도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의 혁신 파트너십 지원사업, 해외 판로개척을 위한 동반진출 사업 등에 참여해 협력 중소기업들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노력했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원전 생태계 발전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온 결과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동반성장 평가 최우수 등급이라는 결실을 맺을 수 있었다”며 “이는 모두 한수원을 믿어준 협력 중소기업 덕분으로, 앞으로도 기업들이 만족할 수 있는 지원사업을 통해 상생발전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양세훈 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