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수술 예정 간전이성 대장직장암·흑색종 환자 9명 대상
신라젠 내부 CI. /신라젠 제공
신라젠 내부 CI. /신라젠 제공

[한스경제=변동진 기자] 수술을 앞두고 있는 대장암 환자를 대상으로 신라젠의 항암 바이러스 ‘펙사벡’이 종양 감소 효과를 나타냈다.

26일 신라젠에 따르먼 유럽 파트너사 트랜스진은 지난 2015년 9월부터 2018년 6월까지 간전이성 대장직장암(CRLM), 전이성 흑색종 환자 9명을 대상으로 수술 전 1회 펙사벡을 정맥내 투여하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임상시험에 참여한 환자 9명 중 8명이 보조요법 실시 후 예정대로 수술을 받았다. 수술 후 이들의 암조직을 조직병리학적으로 분석한 결과 종양이 관찰되지 않는 상태인 ‘완전관해(Complete response)’ 1명, 부분적으로 감소한 상태인 ‘부분관해(Partial response)’ 1명 확인됐다.

연구진은 이들 환자를 장기추적 조사했다. 그 결과 지난 2021년 12월 기준 9명 중 5명이 생존한 것으로 나타났고, 3명의 간전이성 대장직장암 환자가 완전관해인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수술을 취소한 1명의 환자는 펙사벡 투여 후 43개월 이상 생존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환자는 간암과 대장암을 모두 앓고 있는 사례다.

이번 연구에는 리차드 G 바일 박사 등 항암 바이러스 전문가와 영국 리즈 대학교와 런던 암연구소, 캐나다의 온타리오 연구소, 미국의 메이요 클리닉이 참여했다.

연구팀은 “펙사벡 투여 후 T림프구의 다양성이 크게 증가한 환자들이 장기간 생존하고 있다”면서 “이는 암항원에 대한 기억세포 형성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임상 결과는 미국 국립생물공학정보센터(NCBI)에서 운영하는 의학논문 검색사이트(Pubmed)에 최근 공개됐다.

변동진 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