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운행 가혹도·제동 패턴 따른 타이어 마일리지 예측 모델 구축
사진=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사진=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한스경제=김정우 기자]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이하 한국타이어)가 차량관제 서비스 기업 유비퍼스트대원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강화한다고 17일 밝혔다.

유비퍼스트대원은 가입 차량 10만대 규모의 텔레매틱스 서비스 ‘유비칸’을 운영하고 있는 국내 차량관제 서비스 기업이다. 텔레매틱스 서비스는 무선통신과 GPS 기술이 결합된 차량 무선인터넷 서비스로 차량의 상태 및 고장 여부, 위치, 작업 등의 정보를 무선통신으로 사용자 및 관리자에게 제공한다.

한국타이어와 유비퍼스트대원은 2020년부터 2년간의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차량·타이어 관제 서비스 테스트를 진행, 상용차 주행 정보 데이터를 분석하고 빅데이터 기반 타이어 관리 솔루션 개발을 시행해왔다.

타이어 관제 서비스란 타이어에 센서를 부착하는 등 타이어 상태에 대한 실시간 모니터링과 차량 운행 데이터를 관제 시스템과 연계해 종합 분석하는 시스템이다. 세부적인 운전습관 분석을 바탕으로 운전자에게 유류비, 소모품 등 비용 절감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지역별 차량 주행 데이터를 분석하고, 주행 노선별 운행 가혹도와 운전자의 제동 패턴에 따른 타이어 마일리지 예측 모델을 구축하는 등 총 소유비용 관점의 차량 및 타이어 관리 개선 솔루션 도출도 가능하다.

양사는 국내 전세버스 업체와 2020년 하반기부터 지난해까지 진행한 상용차 타이어 관제 서비스 테스트를 통해 실차 주행 데이터 분석했으며 잦은 제동, 공회전 등의 운행 습관이 연비와 타이어 수명에 끼치는 영향을 수치화 했다. 또 운전습관 개선과 타이어 공기압 관리가 연비 절감과 타이어 수명 연장에 도움이 된다는 것을 정량화 해 분석하기도 했다.

이번 전략적 파트너십 강화로 한국타이어와 유비퍼스트대원은 다양한 운행 조건의 버스 업체로 테스트를 확대하고 보다 정교한 타이어 마일리지 예측 모델을 구축하는 등 차별화된 관제서비스 모델을 단계적으로 선보일 방침이다.

또한 텔레매틱스 주행 데이터뿐 아니라 타이어 센서를 통해 수집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연비 향상, 안전운전을 위한 각종 알림 등 상용차 고객을 위한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한편, 한국타이어는 국내 교체용 트럭·버스용 타이어 시장 점유율 1위다. 특히 트럭버스 전문 매장 TBX를 통해 상용차 고객에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2020년에는 ‘TBX 멤버십 앱’을 론칭하며 타이어 구매부터 사후 지원까지 통합 관리할 수 있도록 포인트 적립·사용, 무이자 할부, 무상보증 서비스 등을 지원하고 있다.

김정우 기자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