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법원, 에디슨모터스 가처분 신청 기각
사진=쌍용자동차
사진=쌍용자동차

[한스경제=김정우 기자] 쌍용자동차는 서울회생법원의 허가를 받아 공고 전 인수예정자로 선정된 KG컨소시엄과 조건부 투자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앞서 인수를 진행하던 에디슨모터스의 재매각 절차 중지 가처분 신청은 법원에서 기각됐다.

쌍용차와 계약을 체결한 KG컨소시엄은 특수목적법인(SPC)인 KG모빌리티, KG ETS, KG스틸, KG이니시스, KG모빌리언스 및 켁터스 PE, 파빌리온 PE로 구성됐다.

쌍용차는 지난 13일 한국거래소의 개선기간 부여 결정에 이어 경영능력이 검증되고 자금력이 풍부한 KG컨소시엄과의 조건부 투자계약 체결로 인수합병(M&A) 성공 여부에 대한 불확실성을 제거 하게 됐다.

특히 공고 전 인수예정자 선정 시 인수대금의 규모 외에도 인수 후 운영자금 조달계획과 능력을 중요한 선정기준으로 평가한 만큼 M&A가 성공적으로 마무리 될 경우 회생을 넘어 재도약 기반을 갖추게 될 것으로 쌍용차는 기대하고 있다.

또한 쌍용차는 다음달 사전계약과 동시에 양산에 돌입하는 신차 J100 명칭을 ‘토레스’로 확정하고 티저 이미지와 영상을 공개, 경영 정상화의 신호탄으로 삼을 방침이다.

쌍용차는 이르면 다음 주부터 공개매각 절차를 개시할 예정인 바, 제한적 경쟁입찰에 참여했던 다른 기업들도 불필요한 법적 분쟁을 지양하고 공개매각 절차에 참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중앙지방법원은 지난 17일 에디슨모터스가 제기한 계약해제 효력정지 등 가처분 및 재매각 절차 중지 가처분 신청을 모두 기각했다. 에디슨모터스는 지난 3월 인수잔금을 미납해 쌍용차와의 투자계약이 해제됐다.

김정우 기자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