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방한 중인 바이든 美 대통령 면담 자리서 밝혀
UAM·자율주행·AI 등 분야 현지 투자·협업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2일 오전 방한 숙소인 서울 용산구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과의 면담 자리에서 연설을 마친 뒤 정 회장과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2일 오전 방한 숙소인 서울 용산구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과의 면담 자리에서 연설을 마친 뒤 정 회장과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스경제=김정우 기자]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22일 미국에 2025년까지 로보틱스 등 미래 먹거리 분야에 50억달러(약 6조3000억원)를 추가로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정 회장은 이날 오전 서울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방한 중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면담한 자리에서 영어 연설을 통해 이러한 계획을 공개했다. 정 회장은 “다양한 기술 분야에서 미국 기업과 협업을 강화하기 위해 2025년까지 50억달러의 추가 투자를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현대차는 바이든 대통령 방한에 맞춰 미국 조지아주에 6조3000억원 규모의 전기차 전용 공장과 배터리셀 공장 등 전기차 생산 거점을 조성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추가 투자 분야는 로보틱스와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자율주행 소프트웨어(SW), 인공지능(AI) 등이다. 이들 분야의 미국 현지 기업들에 투자하고 협업을 진행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정 회장은 또 “이번 투자를 통해 현대차그룹은 미국의 소중한 고객에게 혁신적인 제품과 솔루션을 제공하고 세계 탄소중립 노력에도 기여할 것”이라며 “2030년까지 무공해차 판매를 40∼50%로 하는 바이든 행정부의 목표를 달성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이로써 현대차그룹은 전날 발표한 약 55억달러를 더해 미국에 100억달러 이상의 신규 투자를 진행하기로 했다. 

현대차그룹의 이번 미국 투자는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 기간(20∼22일)에 전격적으로 발표됐으며 50억달러 추가 투자 계획은 경우 이날 오전 바이든 대통령이 지켜보는 데서 발표됐다. 정 회장은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현대차그룹의 현지 사업에 지속적인 지지를 해 줄 것도 당부했다.

김정우 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