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34인치 통합 운전석 디스플레이…수직 회전 구조
삼중곡면 기술로 시인성 강화…국내외 특허 10건 출원 
사진=현대모비스
사진=현대모비스

[한스경제=김정우 기자] 자동차에서 초대형 디스플레이로 고해상도의 맞춤형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시대가 열린다. 차량 운전석에서 조수석까지 이어지는 곡선형 화면에 음악과 동영상이 재생되고 각종 주행 정보, 3D 내비게이션과 인포테인먼트 기능까지 제공되는 기술을 현대모비스가 개발했다.

현대모비스는 차세대 통합 운전석 시스템에 적용되는 ‘가변형 디스플레이’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22일 밝혔다. 자율주행 차량에 최적화된 신기술로 초대형 커브드 화면이 움직이는 기술이다. 화면이 위·아래로 움직이기 때문에 스위블(swivel) 디스플레이로도 불린다. 현대모비스는 이번 기술 개발로 차세대 차량용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경쟁 우위를 선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모비스가 이번에 개발한 가변형 디스플레이는 34인치짜리 초대형 화면이다. 초고해상도인 6K급 OLED 패널이 적용됐다. 34인치는 내구성과 신뢰성 등 품질 조건이 까다로운 차량용 디스플레이 중에서는 현재 가장 큰 화면 크기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현대모비스는 이 초대형 화면을 위에서 아래로 세 단계 꺾이는 곡선형 화면(멀티 커브드)으로 개발했다. 화면 시인성을 높이고 디자인 측면에서 심미적 효과를 주는 구조다.

사진=현대모비스
사진=현대모비스

운전석과 조수석까지 넓게 전개되는 이 디스플레이는 각종 주행 정보와 내비게이션, 음악, 동영상 등 다양한 콘텐츠를 구현한다. 자율주행차에서 초대형 단일 화면 구성의 전체 스크린을 이용해 개인 맞춤형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환경이다. 필요 시에는 운전석 안쪽으로 회전시켜 주행에 필요한 최소 정보만 표시한 작은 스크린으로 활용해 개방감을 확보할 수도 있다. 각종 콘텐츠는 터치와 제스처 인식 등 다양한 방식으로 조작이 가능하다. 

현대모비스는 이번 신기술 개발 과정에서 국내외 특허 10건을 출원했다. 달리는 차량에서 초대형 디스플레이를 무빙 구조로 개발하는 쉽지 않은 기술적 난제를 해소했으며 스위블 디스플레이를 정렬하는 기술과 위치 제어, 통합 콕핏 디자인 등 분야에서 특허를 출원했다. 

정수경 현대모비스 부사장은 “기존 핵심 부품 기술 역량에 첨단 기술을 접목해 미래 모빌리티에 최적화된 융합 신기술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앞서 미래 도심 공유형 모빌리티 콘셉트인 ‘엠비전X’를 공개하면서 차량의 360도 유리창 전체를 스포츠 경기나 공연 관람용 디스플레이로 활용하는 기술을 선보인 바 있다. 또 차량 주행 정보를 실시간으로 전방 도로와 매칭해 전면 유리창에 투영해주는 AR HUD(증강현실 헤드업 디스플레이) 기술도 확보하고 있다.

김정우 기자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