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대미 투자에 이어 국내 산업 활성화에도 박차
전동화 및 친환경 사업 고도화 16조2000억원
내연기관차 38조원 쏟아부어 생태계 유지 '심혈'
정의선 현대차 회장 / 사진=현대차
정의선 현대차 회장 / 사진=현대차

[한스경제=김현기 기자] 현대자동차그룹 3사가 매머드급 국내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현대차, 기아, 현대모비스는 오는 2025년까지 3년간 국내에 63조원을 투자하겠다고 24일 발표했다.

이들 3사는 "대규모 투자를 국내에 집중함으로써 '그룹의 미래 사업 허브'로 한국의 역할과 리더십을 강화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투자 배경을 설명했다.

현대차그룹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방한 기간인 지난 22일 미국 조지아주 전기차 전용 공장 및 배터리셀 공장 설립을 비롯해 로보틱스·자율주행 소프트웨어(SW)·도심항공모빌리티(UAM)·인공지능(AI) 등의 분야에 대한 총 105억달러(약 13조원) 규모 대미 투자계획을 발표했다.

이어 이틀 만에 대미 투자 규모 5배에 가까운 국내 투자까지 결정했다. 현대차그룹이 해외는 물론 국내 산업 활성화에도 신경쓰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현대차그룹은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사업 영역을 개척하고 미래 모빌리티 분야 선도 업체로 도약하는 동시에 산업 패러다임 격변기에 고객 선택권을 존중하고 국내 연관 산업의 안정적 전동화 체제 전환을 지원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번 투자가 국내 자동차 생산 및 수출 확대, 국내 자동차 부품산업의 성장 및 활성화, 국내 신성장 산업 동력 확보 등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이번 국내 투자 계획에 부품, 철강, 건설 등 다른 그룹사까지 합하면 전체 국내 중장기 투자액이 더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3사는 우선 전동화 및 친환경 사업 고도화에 16조2000억원을 투입한다.

이 분야를 미래 성장 핵심축으로 인식하고 순수 전기차를 비롯해 수소전기차,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등에서 기술 우위를 확보할 방침이다.

목적 기반 모빌리티(PBV) 전기차 전용 공장 신설, 차세대 전기차 플랫폼 개발, 초고속 충전 인프라 구축, 승용·버스·트럭 등 수소 신제품 및 수소 연료전지 시스템 개발 등이 세부 투자 내용이다.

3사는 8조9000억원을 들여 로보틱스, 미래항공모빌리티(AAM),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 인공지능(AI) 등 미래 신기술 개발 및 신사업의 체계적 추진에 나선다. 완성차 생산 및 판매를 넘어 '인류를 위한 모빌리티 기업'으로의 전환을 가속화하겠다는 게 현대차그룹의 구상이다.

3사는 아울러 기존 내연기관차량의 상품성 개선과 고객 서비스 향상 분야에 가장 많은 38조원을 쏟아붓는다.

2025년에도 현대차·기아 전체 판매 가운데 여전히 80% 정도를 내연기관차가 차지할 것으로 예측되는 만큼 고객 만족도를 극대화하기 위한 차원이다. 전동화차량 대비 구매 부담이 적은 내연기관차를 원하는 고객의 선택권을 존중하겠다는 의미다. 동시에 연관 부품사들에도 전동화 전환 과정에서 미래 투자 재원 조달을 위한 수익성 유지에 기여하기 위한 것이라는 게 현대차그룹의 설명이다.

현대차·기아는 내연기관차 제품의 라인업을 최적화하고, 현대모비스는 내연기관차에 적용되는 부품 품질 향상에 집중하기로 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국내에 대한 집중적인 투자를 통해 한국을 중심으로 글로벌 사업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미래 신사업·신기술과 전동화 투자는 물론 기존 사업에 대한 지속 국내 투자로 차별화된 제품과 만족도 높은 서비스를 고객에게 제공하고, 자동차산업 패러다임의 대전환을 주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현기 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