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ESG행복경제연구소 '제3회 ESG Korea Awards & Forum' 환영사  
"기업의 ESG경영 당위성을 깊이 인식하는 공감대 형성과 실천의지 중요" 
"투명한 지배구조 통해 환경보전·사회적 책임수행 지원하는 경영체계 구축돼야" 
오상태 ESG행복경제연구소 이사장이 27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3회 2022 ESG Korea Awards & Forum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제3회 2022 ESG Korea Awards & Forum는 한스경제와 ESG행복경제연구소가 공동 주최했다. /김근현 기자
오상태 ESG행복경제연구소 이사장이 27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3회 2022 ESG Korea Awards & Forum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제3회 2022 ESG Korea Awards & Forum는 한스경제와 ESG행복경제연구소가 공동 주최했다. /김근현 기자

[한스경제=김동용 기자] 오상태 ESG행복경제연구소 이사장은 27일 "코로나 팬데믹이 3년째로 접어든 가운데, 사회 공동체 모든 분야에서 인류와 지구의 지속가능성을 우려하는 성찰과 담론이 ESG로 구현되는 역사적인 전환점을 맞고 있다"고 강조했다. 

오 이사장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3회 ESG Korea Awards & Forum' 환영사를 통해 "이번 행사는 ESG경영을 선도하는 우수기업들을 격려하고 ESG 경영을 더욱 확산시키기 위해 마련한 소중한 자리"라며 이같이 말했다. 

ESG행복경제연구소는 지난해 국내 시총 50대 기업에 대한 ESG평가에 이어 올해 2월에는 100대 기업 평가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포럼은 그에 이은 후속으로 국내 ESG경영을 선도적으로 이끌고 있는 우수기업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오 이사장은 "오늘 행사를 빛내 주시기 위해 참석한 이진복 정무수석님을 비롯해, 조경진 서울대 환경대학원장님, 황영기 법무법인 세종고문님, 그리고 많은 기업 관계자 분들께 깊은 감사 드린다"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특히, 오 이사장은 국내 기업의 ESG경영 확대를 선도하고 있다고 평가받는 SK그룹에 대해서도 긍정적 평가를 아끼지 않았다.

오 이사장은 "ESG 경영기조를 SK그룹에서 가장 적극적으로 도입해 대한민국 ESG의 발전을 선도적으로 이끌어 가고 있는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님께도 감사드린다"며 "앞으로 ESG 경영 확산에 큰 역할을 해주실 것으로 기대한다"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실제 2020년 12월 SK그룹의 지주회사인 SK를 비롯해 SK텔레콤·SK하이닉스·SKC·SK실트론·SK머티리얼즈 등 SK그룹 주요 관계사들은 'RE100'에 가입했다. 또한, 그룹 최고 협의기구인 수펙스추구협의회 산하에 환경사업위원회를 신설했다. 핵심 관계사들도 ESG 전담조직을 속속 만들고 있다. 때문에 국내 기업 중 ESG에 관해서는 SK의 이미지가 가장 임팩트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27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3회 2022 ESG Korea Awards & Forum에서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SK그룹) 회장이 영상축사를 하는 모습. / 김근현 기자
27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3회 2022 ESG Korea Awards & Forum에서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SK그룹) 회장이 영상축사를 하는 모습. / 김근현 기자

오 이사장은 "초불확실성 시대로 불리는 경영환경에서 기업은 생존과 성장을 위해 ESG 중심 경영체계로의 변화를 요구받고 있다"며 "따라서 최고경영자에서 현장 실무자에 이르기까지 ESG 경영의 시대적 당위성과 정당성을 깊이 인식하는 공감대 형성과 실천의지가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된다"고 바라봤다. 

오 이사장은 "이런 관점에서 기업은 ESG 경영을 추구하는 투명한 지배구조를 통해 환경보전과 사회적 책임수행을 적극 지원하는 전사적인 경영체계가 전략적으로 구축돼야 할 것"이라며 "ESG 경영을 비용과 규제회피의 대상으로 인식하는 소극적 태도를 탈피하고, 새로운 사업 확장의 기회로 삼는 경영 패러다임이 동반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오 이사장은 "이번 포럼이 갖는 시기적 의미와 가치는 매우 크다고 생각한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ESG에 대한 정보공유와 활발한 논의로, ESG가 포스트 코로나시대 경영과 투자의 핵심 축으로 자리 잡으며, 가일층 확산되는 기회의 장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을 맺었다. 

김동용 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