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ESG행복경제연구소, 제3회 ESG Korea Awards & Forum 개최 
시총 100대기업 ESG평가 기반 15개 기업 선정·수상 
NH투자증권, 안정적‧효율적‧투명한 지배구조 구축
NH투자증권이 27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3회 ESG Korea Awards & Forum(ESG 코리아 어워즈 & 포럼)’에서 업종별(증권)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수상자로 참석한 최홍석 ESG추진부장(오른쪽)이 송진현 한스경제 발행인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NH투자증권이 27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3회 ESG Korea Awards & Forum(ESG 코리아 어워즈 & 포럼)’에서 업종별(증권)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수상자로 참석한 최홍석 ESG추진부장(오른쪽)이 송진현 한스경제 발행인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스경제=최용재 기자] NH투자증권이 27일 열린 ‘제3회 ESG Korea Awards & Forum(ESG 코리아 어워즈 & 포럼)’에서 업종별(증권)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특히 NH투자증권은 지배구조를 세 가지로 세분화시키며 이사회‧경영진‧사외이사 모두가 견제의 틀 안에서 상호 균형을 갖출 수 있도록 만들었다.  

이날 포럼은 ESG행복경제연구소가 지난 2월 발표한 ‘시총 100대 기업 ESG평가’에 이은 후속으로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개최됐다. ESG행복경제연구소는 지난해에는 국내 시총 50대 기업에 대한 ESG평가를 발표한 바 있다. 

지배구조 부문 관련 NH투자증권은 회사의 지속적 성장과 주주 등 이해관계자의 이익 보호를 위해 △구성원간의 견제와 균형을 통한 안정적인 지배구조 △구성원의 전문성 및 관점의 다양화를 통한 효율적인 지배구조 △업무처리 기준‧절차‧결과 공개를 통한 투명한 지배구조 등 세 가지를 구축했다. 

이를 위해 NH투자증권은 회사의 의사결정과 경영진의 업무집행상황을 이사회에 보고하도록  했다. 또 사외이사 과반수로 구성된 임원후보추천위원회에서 대표이사 후보를 추천하고, 주주총회 부의안으로 대표이사 선임을 이사회에서 승인하고 있다.

‘2020년도 기업지배구조 보고서’ 작성 당시 기준으로 NH투자증권의 이사회는 9명의 이사(사내이사 4명·사외이사 5명)로 구성돼 있으며, 금융제도‧금융‧경제‧법률 등 특정 배경 직업군에 쏠리지 않도록 했다.  

NH투자증권은 특히 이사회의 권한을 강화한 만큼 책임도 강조하고 있어 좋은 평가를 받았다. 이사회가 경영진의 견제기관으로 제대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NH투자증권은 매년 1회 이상 이사회 평가를 실시하고 있다. 평가항목은 이사회의 역할·구성과 이사회 운영의 독립성·적정성으로 구성돼 있다. 이런 노력으로 2020년 총 18회의 이사회가 소집됐고, 이사의 평균 참석율이 91%로 나타났다. 이사회는 총 83건의 안건을 처리했다. 

최용재 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