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지속가능경영보고 의무화, 일정 앞당겨질수도”
“ESG 경영 가일층 확산되는 계기 되길”
황영기 법무법인 세종 고문이 27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3회 2022 ESG Korea Awards & Forum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황영기 법무법인 세종 고문이 27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3회 2022 ESG Korea Awards & Forum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한스경제=변동진 기자] “ESG 경영이 글로벌 시장의 뉴노멀로 자리매김하면서 ‘제3회 ESG Korea 포럼 및 어워즈’와 ‘제1기 ESG 전문가과정’이 갖는 시기적 의미는 매우 크다.”

황영기 법무법인 세종 고문(전 우리금융 회장 겸 우리은행장)은 27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ESG 경영의 현재와 미래’를 주제로 열린 ‘제3회 ESG Korea Awards & Forum(ESG 코리아 어워즈 & 포럼)’에서 이같이 말했다.

황 고문은 이날 “ESG 전문매체인 한스경제와 평가기관인 ESG행복경제연구소의 공동개최를 진심으로 축하한다”면서 “행사에 참석한 수상기업과 주최 측도 감사하다”고 했다.

이어 “ESG 경영이 글로벌 시장의 뉴노멀로 자리매김하면서 국가적 과제로 부상해 기업의 자발성을 벗어나 강제화되고 있다”면서 “기업의 가치를 평가하는 기준에서도 ESG를 강조하는 추세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황 고문은 “최근 EU(유럽연합)는 녹색분류체계와 더불어 일반기업에게 지속가능성정보공시 지침을, 금융회사에게는 지속가능금융공시 규정을 도입해 ESG 정보의 공시 의무화에 앞장서고 있다”며 “또한 내년부터 탄소국경세 부과(탄소 과다배출 기업 대상)를 예고하고 있어 ESG가 새로운 통상 이슈로 전환되고 있다”고 역설했다.

또 “지난 3월 IFRS(국제회계기준재단)의 ISSB(국제지속가능성기준위원회)가 연내 ESG정보공시 국제기준을 최종 확정하는 계획을 발표, 오는 2030년까지 지속가능경영보고를 의무화하는 국내 일정도 앞당겨질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면서 “이제 ESG는 기업의 성패와 생존을 결정하는 경쟁력이 되는 시대가 되고 있고, 현재의 이슈이자 미래의 이슈”라고 덧붙였다.

특히 황 고문은 국내 ESG 경영의 선구자로 평가받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을 사도 바울로 비유하며 찬사를 보냈다. 사도 바울은 열렬한 유대교도로서 기독교도를 박해하러 가다가 다메섹에서 예수의 음성을 듣고 믿음을 바꾸어 전 생애를 전도에 힘쓰고 각지에 교회를 세운 인물이다.

황 고문은 “최 회장은 계열사 경영성과 esg라는 모호한 개념을 측정 평가하는 성과를 이뤘다. 다른 기업들도 SK 수준의 ESG 경영을 해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황 고문은 “‘ESG 경영의 현재와 미래’를 주제로 한 이번 포럼과 지난 3월 서울대 환경대학원과 한스경제가 공동 주관해 성공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제1기 ESG 전문가과정’이 갖는 시기적 의미는 매우 크다”며 “이 자리에서 정보공유와 활발한 논의를 통해 ESG 경영이 가일층 확산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아울러 “국내 ESG 경영을 선도적으로 이끌며 수상의 영예를 안은 기업들을 진심으로 축하하고, 앞으로 더 큰 발전을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변동진 기자

관련기사

키워드

#ESG #황영기 #축사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