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ESG 각 분야 최고 권위자들의 강연…매주 교수진 통찰력에 감탄" 
"ESG 관련 신규 입법 다수 이뤄지고 기존 법령도 점차 강화" 
"ESG 관련 법률자문 건수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추세" 
박용호 변호사.
박용호 변호사.

[한스경제=김동용 기자] ESG행복경제연구소와 서울대학교 환경계획연구소가 공동 주최하고 동 대학 환경대학원이 주관하는 '제1기 ESG전문가 과정(ESG Executive Education)이 순항 중이다. 지난 3월 출범식 및 첫 강의를 시작으로 4월에는 'ESG 우수지자체' 현장 답사에 나서는 등 이론과 현장을 아우르는 교육프로그램으로 호평을 받고 있다. 서울대 환경대학원의 첫 'ESG전문가 과정'을 등록한 1기 수강생들의 평가와 소감은 어떠할까. 법무법인 유준의 박용호 변호사의 얘기를 들어 봤다. 

박 변호사는 서울대 ESG전문가 교육과정을 등록하게 된 이유로 "스타트업·중소·중견기업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ESG 전문 변호사가 되기 위해서"라고 말했다. 

박 변호사는 "고객사인 스타트업·중소·중견기업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ESG는 이들 기업에 여전히 먼 나라 얘기"라며 "스타트업·중소 중견기업이 대기업과 동일한 수준에서 ESG 경영을 하기에는 인력·비용 등 여러가지 제약이 많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박 변호사는 "변호사 업계를 살펴봐도 아직 ESG 전문 변호사가 상당히 적은 상황이고, 그나마도 대형 로펌에 편중돼 있다"며 "스타트업·중소·중견기업이 좀 더 쉽게 접근할 수 있으면서 이들 기업에 맞춤형 ESG 법률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ESG 전문 변호사가 좀 더 많아져야 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박 변호사는 서울대 ESG전문가 교육과정 교수진에 대해서는 "ESG 각 분야 최고 권위자분들의 강연"이라고 평가하며 "매주 그 분들의 통찰력에 감탄하고 있다"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참고로 이번 교육과정에 초빙된 교수진은 '2050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 민간위원장을 맡고있는 서울대 환경대학원 윤순진 교수(환경)를 비롯해 서울대 박인권·김경민 교수(사회), 서울대 김화진·이우종 교수(거버넌스) 등 각 분야 국내 최고 권위의 전문가들로 구성됐다. 

박 변호사는 업무와 관련해 ESG가 메가트렌드로 자리매김했다고 느낀 사례를 묻는 질문에는 "최근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탄소중립 녹생성장 기본법 등 ESG 관련 신규 입법이 다수 이뤄지고 있고, 기존 법령도 점차 강화되고 있는 추세"라며 "또한, 국내 대기업에 ESG 관련 전담부서가 속속 설치되고 있고, ESG 관련 법률자문 건수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추세"라고 상황을 전했다.  

박 변호사는 이번 교육과정에서 특히 관심이 많이 가는 내용은 "ESG가 투자자 및 재무보고에 미치는 영향"이라고 말했다. 

박 변호사는 "고객사 중 스타트업·중소·중견기업이 많다 보니, 투자자·고객사가 ESG 중 어떤 측면에 중점을 두고 있는지를 가장 궁금해 한다"며 "교육을 통해 향후 스타트업·중소·중견기업이 투자자와 고객사의 니즈를 만족시키기 위해 ESG와 관련해 단기간 내에 실천하고 준비할 수 있는 사항은 무엇인지, 중장기적으로 준비해야 하는 사항은 무엇인지에 대해 단초를 얻게 됐으면 좋겠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박 변호사는 교육과정에서 가장 만족했던 부분으로는 "국내 최고의 ESG 전문가들이 매주 새로운 시각에서 강의를 들려주시는 것이 최대 장점일 것"이라며 "뿐만 아니라 펠로우 분들이 금융기관·대기업·공공기관·친환경기업·회계사·법조인 등 다양한 분야의 ESG 리더들로 구성돼 있다는 점은 본 교육과정에서 빼놓을 수 없는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 박용호 법무법인 유준 변호사 약력

△ 대한법률구조공단/수원지방검찰청/법무부 국가송무과 공익법무관(前)

△ 법무법인 KCL Corporate팀 변호사(前)

△ 현대모비스 주식회사 법무팀 국내 파트장(前)

△ 법무법인 유준 기업·공공기관 자문팀 파트너 변호사(現)

△ 시흥시/시흥시 균형발전사업단 고문변호사(前)

△ 한국콘텐츠진흥원 고문변호사(現)

△ 한국국제협력단 고문변호사(現)

△ 주택도시보증공사 고문변호사(現)

△ 한전KPS 주식회사 고문변호사(現)

△ 국민체육진흥공단 고문변호사(現)

△ 한국남부발전 주식회사 고문변호사(現)

△ 서울보증보험 주식회사 소송수행변호사(現)

△ 주식회사 스탠다임 고문변호사(現)

△ 주식회사 에스피네이처 고문변호사(現)

△ 성신레미컨 주식회사 고문변호사(現)

△ 한국국제협력단 적극행정규제입증위원회 민간위원(現)

김동용 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