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바이든 행정부, 전기 자동차 충전 도로 규칙 설정
교통부 장관 "전기차 운전자들 어디서든 충전할 수 있어야"
피트 부티지지 미 교통장관/연합뉴스
피트 부티지지 미 교통장관/연합뉴스

[한스경제=박지은 기자]바이든 행정부가 전기차 이용 확산을 위해 각 주를 연결하는 고속도로에 50마일(약 80㎞)마다 전기차 충전소 설치를 추진한다고 뉴욕타임즈가 9일(현지시간)보도했다.

피트 부티지지 교통부 장관은 규정의 개요를 설명하며 “전기차 운전자들은 어디를 가든지 쉽게 충전할 수 있는 곳을 찾을 수 있어야 한다”며 “서비스가 거의 없는 시골지역과 지역사회가 접근이 가능한 도시화된 지역이 동일한 전기 충전소에 접근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행정부가 제안한 새로운 규정에 따르면 연방 달러로 건설된 전기 자동차 충전소는 50마일마다 주 고속도로를 따라 배치돼야 하며, 자동차를 빠르게 충전할 수 있어야 하며, 주요 고속도로에서 1마일 이내에 위치해야 한다.

또한 주정부는 여러 운전자가 동시에 연결할 수 있도록 모든 충전소에 DC충전기(Direct Current Charger 직류 충전기)로 알려진 가장 빠른 충전 포트 중 최소 4개를 제공해야 한다.

이번 발표된 규칙 제정 제안 통지에서 정부는 연방 달러로 건설된 충전소가 유료 회원 멤버십을 요구하는 것을 금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충전소는 또한 가격 및 충전 포트 가용성에 대한 실시간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모바일 앱을 사용해야 한다.

뉴욕타임즈는 이 새로운 기준이 2030년까지 미국에서 판매되는 모든 신차의 절반을 전기 자동차로 만들겠다는 목표와 함께, 무공해 자동차의 광범위한 채택을 촉진하기 위한 바이든 행정부의 노력의 일환이라고 지적했다. 

현재 미국에서 전기자동차 판매는 신규구매의 4.6%에 달한다. 제니퍼 그랜홈 에너지부 장관은 “공급망 문제와 반도체 부족에도 불구하고 전기자동차 판매가 지난해 두 배로 늘었고 2022년에는 다시 두 배로 늘어나는 속도를 보이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처럼 전기차 판매가 호조를 보이고 있고, 많은 제조업체들이 현재 새 자동차를 기다리는 대기자 명단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초기 스티커 가격(옵션, 운송비, 시장 조정가 등을 모두 합한 총 소매가)과 충전할 수 있는 충분한 장소에 대한 우려는 더 많은 소비자 수용을 가로막는 장벽으로 여겨지고 있다. 

하지만 정부 관리들은 충전소의 장애물이 해결되고 있다고 말하고 있다. 이를 위해 바이든 대통령은 2030년까지 전국에 50만 개의 충전소를 건설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부티지지 장관은 “이번 계획은 충전소를 건설하는 회사들에게 전기차와 무공해 차량의 모든 모델을 수용할 수 있는 표준 시설을 제공해야 한다는 시장 신호를 보낼 것”이라고 말했다. 북동쪽의 주간 고속도로 95호선을 따라 많은 휴게소에는 테슬라 차량만을 수용할 수 있는 충전기가 장착되어 있다.

바이든 행정부 관리들은 휘발유 가격 상승에 대한 해결책으로 전기 자동차를 지목했다. 전기 자동차는 일반적으로 휘발유를 태우는 자동차보다 훨씬 더 저렴하기 때문이다.

또한 바이든 정부는 또한 외국의 석유에 대한 국가의 의존도를 줄이고 기후 변화에 대처하기 위한 방법으로 전기 자동차를 홍보하고 있다.

지난해 바이든 대통령이 서명한 초당적 인프라법에 따라 정부는 전기차 충전소 네트워크를 만들기 위해 주에 75억 달러(약9조4959억원)를 지원하기로 했다. 미 행정부 고위 관계자는 “인프라법의 75억 달러는 바이든 대통령의 목표를 충족하기에 충분하며 초과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뉴욕타임즈는 전기차를 더 저렴하게 만드는 것은 바이든 행정부가 해결하기 더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전기차를 구매하는 소비자에 대한 최대 1만2500달러(약1584만원)의 세금 공제가 국회의사당에서 계류 중이기 때문이다. 특히 보수적 민주당원인 조 맨친 의원은 전기차 세금 환불은 터무니없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공화당 의원들은 미국인들이 인플레이션 속에서 고통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더 비싼 전기차를 추진하는 바이든 정부를 무감각하다고 비난하고 있다. 지난 3월 부티지지 장관이 전기자동차 운전으로 얻을 수 있는 휘발유 절약에 대해 언급하자 공화당은 맹공을 퍼부었다. 

그럼에도 그랜홈 장관은 “이번 제안된 기준은 운전자들에게 그들이 어디에 있든 재충전을 할 수 있다는 확신을 줄 것”이라며 "아이젠하워 시대 이후 하지 않았던 인프라를 구축하려면 제대로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지은 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