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성베이스볼테마파크=한스경제 김민호 기자] 한스경제, 한국스포츠경제가 주최하고 대한유소년야구연맹이 주관한 '제6회 한국컵 신한드림배 전국유소년야구대회'가 횡성군 횡성베이스볼테마파크에서 11일 결승전 및 시상식을 끝으로 막을 내렸다. 2관왕에 오른 남양주 야놀 유소년야구단 권오현 감독은 "아이들이 즐겁고 재미있게 경기를 즐겨줘서 감동받았다"라며 "결과보다 과정이 더 중요하다는 인식을 가지는 선수들이 되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김민호 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