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직방, 서울 내 아파트 대출 상환액 시뮬레이션 진행
올해 연말 7% 도달 가정, 4월 比 상환액 평균 34%↑
저금리 시기 세운 주택구매계획 등 재조정해야
직방 제공
직방 제공

[한스경제=서동영 기자] 금리인상 공포가 지속되는 가운데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7%까지 오른다면 서울 내 국민평형(84㎡) 아파트 월 상환액은 300만원 가까이 육박할 것으로 예상된다는 조사가 발표됐다. 

부동산 프롭테크 업체 직방은 향후 금리인상이 지속되면 월별 주택담보대출 상환액이 얼마나 상승할지 시뮬레이션했다고 13일 밝혔다. 

시뮬레이션 조건으로 대출기간 30년, 비거치 원리금균등상환 방식으로 LTV 규제 상한선까지 받는다고 가정했다. 대출액은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이 9억원 이하일 경우 LTV 40%, 가격이 9억원 초과 15억원 이하일 경우 9억원 초과분에 대해 LTV 20%를 적용했다. 금리는 올해 연말까지 주택담보대출 평균금리가 매월 동일하게 상승, 12월에 각각 7%, 5.5%, 4% 수준으로 가정했다.

이를 통해 만약 대출금리가 7%까지 인상된다면 서울시 전체 면적 아파트 월 대출 상환액은 261만원으로 나타났다. 전용 59㎡ 아파트는 246만원, 전용 84㎡ 아파트는 291만원까지 상승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직방 제공
직방 제공

서울시 전체 면적 아파트에 대해 올해 1월부터 현재까지 신고된 평균 매매가격은 10억6156만원이다. LTV 상한까지 주택담보대출을 받을 때 필요한 자기자본은 6억6925만원, 대출금은 3억9231만원이다.

이 매매가격이 올 연말까지 유지되고 대출금리가 7%까지 상승한다면 12월 기준 월 대출 상환액은 261만원, 5.5%까지 상승할 때는 223만원, 4% 수준을 유지한다면 187만원으로 전망됐다. 금리가 7%까지 오를 경우 월 대출 상환액이 지난 4월보다 67만원, 약 34% 상승할 것이라는 결과다. 

면적별로 보면 서울시 전용 59㎡ 소형 아파트의 올해 평균 매매가격은 9억4604만원이다. LTV 상한까지 주택담보대출을 받을 때 필요한 자기자본은 5억7683만원, 대출금은 3억6921만원이다.

매매가격이 연말까지 유지될 경우 대출금리가 연말에 7%까지 상승할 때 월 대출 상환액은 246만원, 5.5%까지 상승할 때는 210만원, 4% 수준을 유지한다면 176만원으로 전망됐다. 올해 4월 현재보다 월 상환액이 68만원, 약 38% 상승하는 것이다. 

직방 제공
직방 제공

서울시 전용 84㎡ 중형 아파트 올해 평균 매매가격은 12억8582만원이다. LTV 상한까지 주택담보대출을 받을 때 필요한 자기자본은 8억4866만원, 대출금은 4억3716만원이다.

매매가격이 연말까지 유지 시 금리가 연말에 7%까지 상승한다면 월 대출 상환액은 291만원, 5.5%까지 상승할 때 248만원, 4% 수준을 유지한다면 209만원으로 전망됐다. 만일 금리가 7%까지 오를 경우 연말엔 올해 4월 대비 월 대출 상환액이 82만원, 약 39% 오르게 된다. 

직방 관계자는 "이처럼 향후 금리인상이 지속될 경우 현재 소득수준 대비 아파트 금융비용이 가계에 과도한 부담으로 작용될 수 있다"며 "이는 아파트 구매력의 저하로 이어지고, 수요가 감소하면서 거래 침체로 연결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현재 미국발 금리상승으로 인해 시중 은행의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올해 안으로 7%까지도 상승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어, 아파트 매입수요 감소로 인한 아파트 가격 하락도 예상해볼 수 있다"며 "따라서 가계에선 저금리 시기에 세웠던 주택구매계획과 그에 따른 가계재무구조를 금리인상에 맞춰 재조정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서동영 기자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