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북바렌츠해 지역 온난화율 북극의 2.5배, 지구의 7배에 달해"
"탄소 배출과 온실가스 즉각적으로 줄여야"
북극 빙하/연합뉴스
북극 빙하/연합뉴스

[한스경제=박지은 기자]북극의 지구 온난화 속도가 세계 평균보다 최대 7배 빠르다는 연구 보고서가 나왔다고 영국의 일간지 가디언이 보도했다.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저널에 발표된 이 연구는 스발바르 섬과 프란츠 요제프 랜드 섬의 자동 기상 관측소의 데이터를 바탕으로 하고 있다.

연구진은 "북바렌츠해(North Barent Sea) 지역의 지역 온난화율은 예외적으로 높으며, 북극 온난화 평균의 2배에서 2.5배, 지구 온난화 평균의 5배에서 7배에 해당한다"고 결론지었다.

북바렌츠해는 기온이 빠르게 상승하면서 북미, 유럽, 아시아의 극한 날씨의 증가를 촉발할 것으로 의심되는 지역이다. 연구진은 이 지역의  온난화가 나머지 북극 지역에서 일어날 수 있는 일에 대한 ‘조기 경고(early warning)’에 해당한다고 말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북바렌츠해 지역의 연평균 기온은 10년에 2.7도씩 상승하고 있으며, 특히 가을에는 10년에 4도씩 상승하고 있다. 이로 인해 북바렌츠해와 그 섬들을 지구상에서 가장 빨리 온난화가 이뤄지는 곳이 됐다.

최근 몇 년 동안 북극에서 기록된 기온은 평균을 상회했으며, 과학자들은 이 상황을 "미쳤다", "이상하다“, 그리고 "충격적이다"라고 묘사했다. 일부 기후 과학자들은 전례 없는 사건들이 더 빠르고 더 갑작스러운 기후 붕괴를 예고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기후 위기로 인해 북극 전역의 온난화가 세계 평균보다 3배 더 빠르다는 것은 이미 알려져 있었다. 그러나 이번 연구에 따르면 상황은 훨씬 더 극단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해빙은 햇빛을 잘 반사하지만 녹아 없어지고 있다. 이것은 아래의 어두운 바다가 더 많은 에너지를 흡수하도록 해준다. 해빙이 녹아내린다는 것은 따뜻한 바닷물이 북극의 공기를 데우는 것을 더 이상 막지 못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얼음이 더 많이 손실될수록 더 많은 열이 축적되어 기후위기를 가속화하는 현상인 이른바 피드백 루프(feedback loop)를 형성한다.

노르웨이 기상 연구소(Norwegian Meteorological Institute)의 선임 연구원이자 이 연구를 이끈 케틸 이사크센은 “강한 온난화가 나타날 것으로 예상은 했지만 우리가 발견한 규모만큼은 아니었다"며 ”지구상의 다른 모든 관측 지점에서 지금까지 관측한 것 중 가장 높은 온난화 속도다"라고 말했다.

이어 "더 광범위한 메시지는 녹는 해빙의 피드백이 이전에 보여진 것보다 훨씬 더 높다는 것이다" 며 "만약 이렇게 녹는 현상이 계속된다면 북극의 나머지 지역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그리고 앞으로 수십 년 안에 무슨일이 일어날 지 모른다" 고 우려했다. 

덴마크 기상 연구소(Danish Meteorological Institute)의 기후 과학자인 루스 모트람 박사는 "이 연구는 가능한 최고의 모델들조차도 바렌츠해의 온난화 속도를 과소평가해왔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대기 온도, 해빙 손실과 해수 온도 사이에는 매우 강한 상관관계가 있었다. 

케틸 이사크센 연구원은 “급격한 온도 상승은 생태계에 매우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예를 들어, 여기 오슬로에서도 우리는 10년 동안 0.4C의 기온 상승이 있었고 사람들은 겨울 동안 사라지는 눈이 사라지고 있는 것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북극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은 규모에서 벗어난 것이다”‘며 ”날씨가 점점 따뜻해지고, 습해지고, 거칠어지고 있다. 북극은 그 어느 곳보다 더 빨리 더워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연구진은 이 지역의 온난화 속도에 대한 새로운 정보가 다른 과학자들이 북극의 변화가 저위도의 인구 밀도가 높은 지역의 극한 날씨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한 연구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급격한 온난화가 극을 둘러싼 제트기류 바람을 변화시키고 극한 날씨에 영향을 미친다는 증거들이 나오고 있다. 

보고서를 작성한 연구진은 “기후 비상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탄소 배출과 다른 온실가스를 즉각적이고 철저하게 줄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지은 기자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