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건설분야도 최근에는 EPD 인증 요구하는 기업 늘어나…ESG는 메가트렌드" 
"스마트 시티를 지속가능한 도시 측면으로 바라본 ESG '미래도시'에 관심" 
" KCL, ESG 강조하며 신년 조직개편에서 ESG경영팀 신설…직원 ESG 교육 강화"
김태상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KCL) 센터장. 
김태상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KCL) 센터장. 

[한스경제=김동용 기자] ESG행복경제연구소와 서울대학교 환경계획연구소가 공동 주최하고 동 대학 환경대학원이 주관하는 '제1기 ESG전문가 과정(ESG Executive Education)이 수료식을 향해 순항 중이다. 지난 3월 출범식 및 첫 강의를 시작으로 4월에는 'ESG 우수지자체' 현장 답사와 6월 조별 사례 발표 등 이론과 현장을 아우르는 교육프로그램으로 호평을 받고 있다. 서울대 환경대학원의 첫 'ESG전문가 과정'을 등록한 1기 수강생들의 평가와 소감은 어떠할까. 김태상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KCL) 센터장의 얘기를 들어봤다. 

김 센터장은 ESG에 대한 사전지식없이 이번 교육과정을 등록한 사례다. 그는 "회사에서 교육과정에 지원할 기회를 준다고 하여 지원했다"며 "처음 교육을 시작할 때는 ESG가 어떤 개념의 약자인지 인터넷에서 찾아보는 수준이었다. 왜 원장님이 ESG를 강조하는지 알지 못하는 상태에서 시작하게 됐다"고 기억했다. 

김 센터장은 "강의를 접하기 직전 인터넷을 통해서만 ESG를 접했을 때는 뜬구름을 잡는 것처럼 실체가 없는 얘기로 보이기도 했다"며 "그러나 서울대 환경대학원에서 개설한 이번 교육과정에서는 이산화탄소의 양을 직접 측정하고 변화를 관찰하는 실질적인 내용도 포함하고 있어서 ESG가 구체화해 환경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실체적 접근방법에 대해 알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2050 탄소중립위원회 및 탄소중립 시나리오의 의미, 블랙록의 CEO의 메시지와 주주들의 관점에서의 ESG, 국내주요기업들의 ESG경영 움직임 등에 대해 자세히 알 수 있는 교육과정이었다"고 평가했다. 

참고로 이번 교육과정에 초빙된 교수진은 '2050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 민간위원장을 맡고있는 서울대 환경대학원 윤순진 교수(환경)를 비롯해 서울대 박인권·김경민 교수(사회), 서울대 김화진·이우종 교수(거버넌스) 등 각 분야 국내 최고 권위의 전문가들로 구성됐다. 

김 센터장은 자신의 업무와 관련해 ESG가 메가트렌드로 자리매김했다고 느낀 사례를 묻자 "KCL에서 방재화재본부 내진센터에서 지진발생시 교량이나 주요 건물 등 기반시설물의 안전확보를 위한 내진 및 면진장치의 성능을 평가하고 새로운 제품을 개발하는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며 "건설분야에서도 최근에는 EPD(Environmental Product Declaration, 환경성적표지)인증을 요구하는 건설업체가 증가해 EPD인증에 대한 문의가 많이 들어오고 있다"고 전했다. 

김 센터장은 교육과정에서 가장 관심이 많이 가는 내용은 "ESG에서 환경분야 수치 측정 및 에너지 저감량 측정 등에서는 KCL이 불확도를 포함하고 국제적으로 소급성을 유지하면서 객관적인 데이터를 확보할 수 있는 기반기술을 가지고 있어 관심이 간다"며 "또한 과거에 신기술, 신제품 측면에서만 본 스마트 시티를 사회적으로 지속가능한 도시 측면에서도 볼 수 있다고 한 ESG 미래도시 개념이 가장 관심이 많이 가는 수업이었다"고 말했다. 

김 센터장은 최근 KCL도 ESG를 강조하며 신년 조직개편에서 ESG경영팀을 신설하고 직원 ESG개념 교육을 강화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또, KCL의 고객사들에게 ESG경영 측면에서 도움을 주고 효율적으로 업체의 기술개발을 지원해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찾기 위해 올해부터 ESG기업 파트너십 구축을 시작했다"며 "KCL의 시험평가 인프라와 전문 연구개발 인력을 지원해 각 업체에 요구되는 기술개발을 지원해주는 프로그램"이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김 센터장은 이번 교육과정에 대해 "각 분야 전문가들이 ESG에 관한 최신 트렌드와 이론적 지식에 대해 알기 쉽게 강의해주셔서 전문가가 갖춰야 할 관련 지식을 빠르게 습득할 수 있었다"며 "실제 국내 대기업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ESG경영 사례를 해당 기업 담당임원의 설명으로 구체적으로 들을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어 매우 유익했다"고 평가했다. 

김 센터장은 "다만, 이번에는 코로나 국면이라 힘들었겠지만, 국내기업 탐방이나 외국사례 탐방등에 대해 구체적인 계획을 수립해서 미리 참가자를 모집하고 내실있게 진행하는 것은 보완해야 할 점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 김태상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 센터장 주요 이력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 방재화재본부 내진센터 센터장(現)
△한국콘크리트학회 대의원(現)
△한국건설순환자원학회 이사(現)
△ISO TC 71 SC7 member / Project Leader(現)
△한국구조물진단유지관리공학회 이사(前)

김동용 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