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3일간 부산 영도서 ‘맥라렌 부산 쇼케이스’ 진행 
최신 모델 전시·시승 등 체험 중심 행사 마련
사진=맥라렌 서울
사진=맥라렌 서울

[한스경제=김정우 기자] 맥라렌 서울(기흥인터내셔널)은 지난 16일부터 18일까지 3일간 부산 영도구에 위치한 복합 문화 생산 플랫폼 피아크(P.ark)에서 ‘맥라렌 부산 쇼케이스’를 개최, 성황리에 종료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 기간 중에는 ‘아투라’, ‘GT’, ‘720S’ 등 맥라렌을 상징하는 최신 모델 3종의 전시 및 시승 프로그램이 운영됐다. 맥라렌 서울은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 중인 슈퍼카 브랜드의 혁신적 브랜드 이미지를 전파하는 동시에 첨단 기술을 탑재한 맥라렌 슈퍼카를 직접 선보인 점이 이번 행사의 가장 큰 결실이라고 자평했다.

사진=맥라렌 서울
사진=맥라렌 서울

특히 부산 지역에서 처음으로 선보인 하이브리드 슈퍼카 아투라는 집중적인 관심을 받았다. 

아투라는 맥라렌이 축적해 온 전기화 기술력 및 미래 기술을 기반으로 개발됐다. 최고 출력 680마력(PS)과 최대 토크 720Nm에 달하는 강력한 파워의 신형 3.0리터 V6 트윈터보 엔진과 맥라렌이 새로 개발한 E-모터 및 배터리팩으로 구성된다. 특히 아투라는 2025년까지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 전환을 발표한 맥라렌의 ‘트랙25’ 플랜을 가속화할 전략 모델이기도 하다 

사진=맥라렌 서울
사진=맥라렌 서울

사전 이벤트를 통해 선정한 당첨자 대상으로는 ‘맥라렌 슈퍼카 택시 드라이빙’ 이벤트를 마련, 슈퍼카들을 직접 몸으로 느낄 수 있는데 중점을 두고 전문 드라이버의 설명과 함께 주행 체험을 제공했다. 

맥라렌 서울은 기존에도 부산지역 고객을 대상으로 차량 전시 및 시승회를 개최한 바 있지만 대규모 브랜드 체험을 겸한 쇼케이스 형태로 행사를 진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향후 맥라렌 서울은 행사 기간 동안 예비 고객 대상 시승 및 상담을 통해 확인된 고객 니즈를 분석해 고객 만족 프로그램을 통해 반영해 나갈 방침이다. 또한 이번 쇼케이스를 기점으로 지다양한 프로그램과 이벤트를 통해 고객 만족도를 높이는 등 앞으로 보다 공격적으로 동남권 공략에 나설 계획이다.

김정우 기자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