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22일 인천 파라다이스시티서 GM 브랜드 데이 개최
"멀티 브랜드 전략으로 한국 고객 선택권 확대"
GMC 시에라 드날리. /사진=한국GM
GMC 시에라 드날리. /사진=한국GM

[한스경제=김정우 기자] 제너럴모터스(GM)의 픽업·SUV 전문 브랜드 ‘GMC’가 국내에 정식 상륙했다.

한국GM은 22일 인천 중구 소재 파라다이스시티에서 ‘GM 브랜드 데이’를 개최, GMC의 국내 도입을 공식 선언하고 첫 번째 출시 모델이 될 ‘시에라 드날리’를 공개했다.

GM은 이번 행사에 산하의 글로벌 브랜드와 다양한 제품 포트폴리오를 선보여 국내 고객들에게 폭넓은 선택권을 제공하고 궁극적으로 국내 시장에 기여하겠다는 목표와 의지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GM은 이날 행사를 통해 기존 국내 시장에서 자리 잡은 쉐보레, 캐딜락 브랜드의 주요 제품 라인업을 선보이고 국내 소비자 트렌드를 반영해 국내 도입을 결정한 GMC 브랜드의 시에라 드날리를 출시, 국내 시장을 위한 멀티브랜드 전략을 소개했다.

GM은 캐딜락, 쉐보레, GMC 글로벌 3개 브랜드가 보유하고 있는 폭넓은 제품 포트폴리오를 통해 국내 소비자들의 세분화된 라이프스타일을 충족시키고 선택권을 확대함으로ㅆ 국내 자동차 시장의 제품 다양성을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GM은 ‘수입차 시장에서 선택받는 브랜드’가 되는 것을 목표로 잡았다.

(왼쪽부터) 쉐보레 타호, GMC 시에라, 캐딜락 에스컬레이드. /사진=한국GM
(왼쪽부터) 쉐보레 타호, GMC 시에라, 캐딜락 에스컬레이드. /사진=한국GM

이날 행사는 쉐보레 ‘타호’, 캐딜락 ‘에스컬레이드’, GMC 시에라 등 브랜드를 대표하는 15종의 차량들이 순차적으로 등장하는 형태로 진행됐으며 로베르토 렘펠 한국GM 사장을 비롯해 브랜드를 대표하는 리더십들이 한국 시장을 위한 각각의 브랜드 전략을 밝혔다.

로베로토 렘펠 한국GM 사장은 “오늘은 GM이 국내 고객들에게 새로운 라이프스타일 선택지를 제공하는 날”이라며 “GM은 지난 한 세기 이상 전 세계 자동차 산업의 혁신을 주도해 왔으며 현재 얼티엄과 얼티파이 플랫폼을 중심으로 플랫폼 혁신 기업으로의 산업 전환을 주도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행사는 GM의 혁신 가치가 반영된 쉐보레, 캐딜락, GMC 브랜드 제품들을 직접 보여 드리는 자리임과 동시에 GM이 실현해 나가고 있는 전-전동화 비전을 이끌고 있는 브랜드들과 국내 소비자들의 소통의 장”이라며 “GM은 트레일블레이저와 내년부터 국내 생산될 차세대 글로벌 신차 CUV로 연간 50만대의 생산 규모를 달성할 것이며 수출 확대와 멀티브랜드 전략을 통해 경영정상화라는 2018년의 약속을 이행하고 GM의 새로운 시대를 열어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쉐보레 브랜드 런웨이 자리에 선 노정화 한국지엠 마케팅본부 상무는 “쉐보레는 최근 아웃도어 열풍에 따른 소비자 선호도에 맞춰 SUV와 픽업트럭 중심의 브랜드 포트폴리오를 전략화하고 있다”며 “쉐보레는 GM의 검증된 글로벌 모델을 국내에 선보이고 부평과 창원공장에서 생산되는 차량의 내수 판매를 통해 수익성을 높이는 투-트랙 전략을 바탕으로 지속적으로 신제품을 출시하고 동시에 GM의 전-전동화 미래 전략에 발맞춰 국내 고객들을 위해 다양한 가격과 목적에 맞는 전기차 포트폴리오도 지속적으로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쉐보레에 이어 런웨이를 빛낸 브랜드는 GM의 럭셔리 브랜드인 캐딜락이었다. 서영득 캐딜락코리아 대표는 “캐딜락은 GM 산하 브랜드 중 가장 상위에 위치한 럭셔리 브랜드며 한국은 전 세계적으로 캐딜락에게 가장 중요한 시장 중 하나”라며 “GM은 캐딜락의 전기차 모델인 리릭과 셀레스틱을 통해 글로벌 전기차 리더십을 확보하고 있고 캐딜락코리아 역시 럭셔리 전기차를 원하는 국내 고객들을 위해 캐딜락의 전기차 출시를 신중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시에라 드날리. /사진=한국GM
시에라 드날리. /사진=한국GM

마지막으로 GMC가 런웨이를 장식했다. 이날 GMC 국내 도입 선언과 함께 국내 최초로 공개된 시에라 드날리는 프리미엄 풀사이즈 픽업트럭으로 레저 등 야외활동 증가에 따라 픽업트럭 수요가 급증한 국내 시장 공략에 힘을 더할 예정이다.

국내 출시를 공식 선포한 GMC는 1902년 출범해 120년 이상의 역사를 보유한 GM의 픽업·SUV 전문 브랜드다. 뛰어난 내구성과 완성도 높은 기술력을 앞세워 다양한 상용차를 생산해 왔으며 국내 군용트럭과도 연을 맺었다. GM은 1996년 GMC 트럭 사업본부를 폰티악의 승용차 사업본부와 합병하면서 SUV 라인업을 강화했으며 이후 GMC를 프리미엄 픽업·SUV 전문 브랜드로 키웠다.

카를로스 미네르트 한국지엠 영업·서비스·마케팅 부문 부사장은 “지난 20년간 GM은 쉐보레와 캐딜락 브랜드를 통해 끊임없이 변화하는 국내 소비자들의 요구에 부응해왔다”며 “오늘 국내에 도입되는 GMC를 통해 국내 GM 산하 글로벌 브랜드와 제품 포트폴리오는 한층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GMC는 쉐보레, 캐딜락과 시너지 효과를 창출하며 한국 시장에서 멀티브랜드 전략을 수행할 핵심 브랜드”라며 “이를 통해 GM은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가진 한국 소비자들의 높은 기대치를 충족시키고 자동차를 통해 완전히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에라 드날리. /사진=한국GM
시에라 드날리. /사진=한국GM

시에라 드날리는 북미에 출시된 5세대 최신 모델이며 캐딜락 에스컬레이드, 쉐보레 타호와 동일한 플랫폼을 공유한다. 북미 인증기준 420마력의 성능을 갖춘 6.2리터 대용량 자연흡기 V8 가솔린 엔진과 10단 자동 변속기가 장착되며 프리미엄 픽업트럭에 걸맞은 다양한 최첨단 편의사양이 탑재될 예정이다.

GMC는 전국 400개 이상의 한국GM 서비스 네트워크를 통해 프리미엄 경쟁력 있는 차량 정비 서비스를 제공하며 쉐보레 브랜드의 수입 제품인 이쿼녹스, 콜로라도, 트래버스, 타호에 적용하고 있는 프리미엄 케어 서비스보다 한층 업그레이드된 GMC 전용 프리미엄 케어 서비스를 지원할 예정이다.

프리미엄 케어 서비스는 사전 예약 없이 차량 정기점검과 소모품 교체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익스프레스 서비스’와 고객이 원하는 장소로 차량을 인수한 후 차량 수리가 끝나면 다시 원하는 장소로 인계해 주는 ‘픽업&딜리버리 서비스’로 구성된다.

한편, 시에라 드날리는 온라인 판매 방식으로 연내 고객 인도를 목표로 하고며 가격, 제원 등 제품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향후 순차적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한국GM은 시에라에 대한 정보를 지속적으로 얻을 수 있는 뉴스레터 구독 신청을 22일부터 GMC 홈페이지에서 받는다. 아울러 다음달부터는 서울, 인천, 대전, 부산, 제주 등 전국 각지에서 차량을 순차 전시하는 로드쇼를 통해 본격적인 마케팅 활동에 돌입하며 GMC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서도 최신 소식을 공유한다.

김정우 기자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