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치안감 인사 번복된 적 없어"
윤석열 대통령. /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 연합뉴스

[한스경제=김정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경찰의 치안감 인사 번복 논란과 관련해 "어떻게 보면 국기문란일 수 있다고" 비판했다. 

23일 윤 대통령은 용산 집무실 출근길에서 '이틀전 치안감 인사가 번복되는 과정에 대해 보고 받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아직 대통령 재가도 나지 않고 행정안전부에서 또 검토해서 대통령에게 의견도 내지 않은 상태에서 그런 인사가 밖으로 유출되고, 이것이 또 언론에 마치 인사가 번복된 것처럼 나간 것"이라며 "말이 안되는 일이고 어떻게 보면 국기문란일 수 있다. 인사권자는 대통령"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경찰청이 자체적으로 행정안전부에 추천한 인사를 확정된 것처럼 고지했다"며 "언론에선 마치 치안감 인사가 번복됐다고 하는데, 번복된 적이 없다. 저는 행안부에서 나름 검토를 해서 올라온대로 재가했다"고 설명했다. 

김정환 기자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