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스경제=김근현 기자] 원·달러 환율이 13년 만에 1300원 이상으로 올라간 23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김근현 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