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일용 영업부문 대표이사(왼쪽부터) 이원섭 경영부문 대표이사 /사진=홈앤쇼핑 제공
이일용 영업부문 대표이사(왼쪽부터) 이원섭 경영부문 대표이사 /사진=홈앤쇼핑 제공

[한스경제=박슬기 기자] 홈앤쇼핑이 기존 1인 대표에서 2인 각자대표 체제로 전환한다. 전문성 강화와 경영 효율화를 위해서다. 

홈앤쇼핑은 23일 개최된 이사회에서 이일용 각자대표이사·이원섭 각자대표이사를 최종 선임했다. 

이일용 신임대표는 영업부문장으로서 모바일 수익성 개선, 라이브커머스 등 뉴커머스 육성이라는 성과를 창출함으로써 영업부문 대표이사를 역임한다. 

이원섭 신임대표는 지난 2년간 경영지원부문장으로서 안정적인 경영관리 시스템 마련, 비용 구조 개선, 윤리경영 정착, 사회공헌 프로세스 구축 등 성과를 인정받아 경영부문 대표이사로 내부 승진을 통해 선임됐다. 

홈앤쇼핑 관계자는 "급변하는 시장 상황에서 사업 기동력을 극대화하고 신사업 발굴 등 사업 확장에 대한 폭넓은 시야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부문별 역할 분담 및 전권 부여를 통해 사업추진력을 강화하고 경영 효율성을 높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일용 대표는 "위기를 타파해 나갈 수 있도록 제품 기획자(MD) 경쟁력 강화와 디지털 전환에 전념하겠다"며 "뉴커머스를 통한 신 성장 동력 확보에도 만전을 기하면서 홈앤쇼핑이 '중소기업 상품을 가장 잘 파는 홈쇼핑, 고객이 가장 먼저 찾는 홈쇼핑'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원섭 대표는 "회사의 경쟁력 확보와 미래 생존을 위해 수익성 개선이 최우선 과제"라며 "공적 채널로써의 사회적 책임과 업 본연의 동반성장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며 안정적 경영기반 마련을 통해 변화된 환경에 빠르게 적응하는 조직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박슬기 기자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