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IAEA와 ‘헬스케어제품 멸균을 위한 방사선 기술 회의’ 공동 개최
원자력연구원은 IAEA와 공동으로 ‘헬스케어제품 멸균을 위한 방사선 기술 회의’를 개최했다./한국원자력연구원
원자력연구원은 IAEA와 공동으로 ‘헬스케어제품 멸균을 위한 방사선 기술 회의’를 개최했다./한국원자력연구원

[한스경제=양세훈 기자] 개인보호장비(Personal Protective Equipment, 이하 PPE)란 보호복, 헬멧, 고글처럼 부상 혹은 감염을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착용하는 물품을 뜻한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헬스케어 제품을 포함한 개인보호장비의 위생관리가 더욱 중요해졌다.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박원석) 첨단방사선연구소(소장 이남호)는 국제원자력기구(IAEA)와 공동으로 ‘헬스케어제품 멸균을 위한 방사선 기술 회의’를 27일부터 7월 1일까지 5일간 첨단방사선연구소 국제협력관에서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국제회의는 방사선이 헬스케어 제품 및 PPE 멸균에 미치는 영향을 논의하고, 향후 활용 분야를 정하고자 마련됐다.

우리나라를 포함해 프랑스, 태국, 덴마크 등 13개 IAEA 회원국에서 방사선 분야 전문가 대표자들이 참가한다. 

코로나19 관련 의료용 살균장비 동향을 분석하고, 국가별로 방사선 기술을 기반으로 한 멸균 처리 현황 및 적용 방안 등을 논의한다. 

또한 첨단방사선연구소 내 주요연구시설인 방사선조사시설, 사이클로트론, 전자선실증연구동 등을 견학한다.

원자력연구원 전자선실증연구동 내부./한국원자력연구원
원자력연구원 전자선실증연구동 내부./한국원자력연구원

IAEA와 이번 행사를 공동 주관한 한국원자력연구원은 2020년 3월, 팬데믹으로 PPE가 부족했던 당시 KF-마스크 재사용 여부에 대한 기초 실험을 수행하는 등 방사선을 이용한 멸균 기술 개발에 힘썼다.

연구원은 마스크에 방사선 일정량을 조사하면, 마스크 표면 및 화학구조 변화 없이 바이러스가 99% 이상 제거된다는 사실을 입증했다. 다만, KF-마스크를 구성하는 필터 부분의 경우 정전 성능이 약해지는 모습을 보였다.  

이로써 IAEA에서 KF-마스크를 제외한 다른 PPE에 대해서는 방사선 이용 재활용이 가능하다는 가이드라인을 수립하도록 기여한 바 있다.

이번 회의에서 도출된 결과는 IAEA가 헬스케어 제품 및 PPE 멸균에 대한 가이드라인 보고서를 제작할 때 활용될 예정이다.

이남호 첨단방사선연구소장은 “첨단방사선연구소는 방사선 멸균기술을 폭 넓게 적용할 수 있는 연구시설을 구축하고 있다”며 “IAEA의 협력센터로서 전 세계 공동연구의 중심축이 될 것”이란 기대를 밝혔다. 

양세훈 기자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