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27일 정의선 딸 진희씨 김지호씨와 결혼
이재용·최태원·구광모 등 4대그룹 총수 총출동

[한스경제=최정화 기자]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의 장녀 결혼식에 재계 총수와 현대가(家) 인사들이 총출동했다. 이날 결혼식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도 딸과 함께 참석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딸 원주씨와 함께 정의선의 장녀 진희씨 결혼식에 참석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딸 원주씨와 함께 정의선의 장녀 진희씨 결혼식에 참석했다. /사진=연합뉴스

정 회장의 장녀 진희(25)씨와 김지호(27)씨는 27일 오후 2시 서울 중구 정동제일교회에서 결혼식을 했다.

이날 결혼식은 재계와 교육계의 만남인 만큼 현대가 사람들은 물론 4대 그룹 총수들이 총출동했다.

혼주인 정 회장은 이날 오전 11시 40분께 제네시스 G90을 타고 식장에 도착해 가족들과 사진을 찍었다.

4대 그룹 중에서는 LG그룹의 구광모 회장이 결혼식 직전인 오후 1시 50분께 가장 먼저 도착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딸 원주씨와 함께 정의선의 장녀 진희씨 결혼식에 참석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딸 원주씨와 함께 정의선의 장녀 진희씨 결혼식에 참석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어 이 부회장이 G90을 타고 식장에 도착했다. 특히 이 부회장은 딸인 원주씨와 함께 우산을 쓰고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원주씨는 결혼식 참석을 위해 미국에서 입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마지막으로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오후 1시 53분께 후문으로 입장했다. 동생인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도 식장에 모습을 비쳤다.

현대가에서는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과 정몽윤 현대해상 회장,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정기선 현대중공업그룹 사장, 정대선 현대비에스엔씨 사장과 그의 아내 노현정 전 아나운서 등이 참석했다.

또 박정원 두산 회장, 조현식 한국타이어 고문, 윤석민 태영 회장도 참석했다. 홍정욱 올카니카 회장도 참석했다.

이날 화촉을 올린 두 사람은 미국 유학 중에 자연스럽게 만나 결혼까지 하게 됐으며, 혼인에 있어서는 자녀들의 의지를 우선시하는 현대가의 가풍을 따른 것으로 전해졌다.

지호씨는 김덕중 전 교육부 장관의 손자로 미국 조지타운대학교 심리학과를 졸업한 후 하버드에서 교육정책 석사를 수료했다. 김 전 장관은 김우중 대우그룹 창업자의 형으로, 아주대 총장을 지냈다. 

진희씨는 미국 동부 명문여대 웰즐리대학을 졸업한 후 유럽의 유명 컨설팅회사인 롤랜드버거에서 일하다 현재는 현대차 해외법인에서 상품 담당으로 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정화 기자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