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KNPP와 원전사업 협력 MOU 체결
카자흐스탄 신규원전 도입을 위한 포괄적 협력 약속
한수원이 카자흐스탄 KNPP와 원전사업 협력 MOU를 체결했다(협약서 들고 있는 왼쪽 인물 남요식 한수원 성장사업본부장, 오른쪽 인물 잔티킨 타무르 KNPP CEO)./한국수력원자력
한수원이 카자흐스탄 KNPP와 원전사업 협력 MOU를 체결했다(협약서 들고 있는 왼쪽 인물 남요식 한수원 성장사업본부장, 오른쪽 인물 잔티킨 타무르 KNPP CEO)./한국수력원자력

[한스경제=양세훈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과 카자흐스탄 신규원전 발주사인 Kazakhstan Nuclear Power Limited Liability Partnership(이하 KNPP)이 카자흐스탄 내 신규원전 도입을 위한 포괄적인 협력을 약속했다. 

양사는 신규원전 개발, 원자력 기술 적용, 인력양성, 주민 수용성 등의 분야에 대해 협력하기로 하고, 28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MOU를 체결했다. 이날 행사에는 KNPP CEO를 비롯해 원전 산업계 시찰을 위해 한국을 방문한 카자흐스탄 에너지부 차관 등이 자리했다.

KNPP는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 대통령의 의지에 따라 지난해 9월부터 카자흐스탄 내 원전건설 가능성에 대한 평가를 진행하고 있다. 또 최대 총 2800MW 규모의 신규원전 2기 건설을 위한 신규원전 제안서를 올 3분기 내 대통령에게 제출하기 위해 준비 중이며, 2029년 공사 시작, 2035년 건설 완료를 목표로 하고 있다.

한수원은 지난 2019년 KNPP에 1000MW 및 1400MW급 원전 2기 건설을 위한 가격기술제안서를 제출한 후 지속적인 협력관계를 이어오고 있으며, 이번 양해각서 체결에 따라 앞으로 카자흐스탄 신규원전 도입을 위한 양사 간 협력이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카자흐스탄 에너지부 차관 일행은 29일 건설 중인 신고리 5,6호기 등을 둘러볼 예정이다.  

 

양세훈 기자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