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에너지안보 중요…정부·기업·학계 힘 모아야
에너지전환 솔루션과 경로 합의점 모색 중요

[한스경제=최정화 기자]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전력시장 에너지산업 구조 압력으로 인한 쇼크로 탄소중립을 준비하던 기업들이 불확실성에 직면했다고 우려감을 표했다.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이 29일 상의회관에서 열린 '제2회 에너지 전환과 탄소중립 정책 세미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김근현 기자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이 29일 상의회관에서 열린 '제2회 에너지 전환과 탄소중립 정책 세미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김근현 기자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이 29일 상의회관에서 열린 '제2회 에너지 전환과 탄소중립 정책 세미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김근현 기자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이 29일 상의회관에서 열린 '제2회 에너지 전환과 탄소중립 정책 세미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김근현 기자

최 회장은 대한상의가 29일 개최한 '제2회 에너지 전환과 탄소중립 정책 세미나'에서 "단기적으로 보면 우크라이나 전쟁이 지속되면서 에너지 원자재 가격 급변하고 공급에도 차질을 빚고 있고 있다"며 "전세계적으로 에너지를 안정적으로 확보해야 하는 에너지 안보가 어느 때보다 중요해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 회장은 "장기적으로는 전력시장 변화 에너지산업 구조 압력으로 쇼크에 가까운 우려가 있는 상황"이라며 "에너지 전환기를 맞아 탄소중립을 한국경제의 도약으로 생각했던 기업들은 부담과 불확실성에 직면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럴 때일수록 현안을 차분히 들여다보고 어렵게 추진해온 기후대응과 대전화 노력 반감되지 않도록 이해관계자 대응과 방식 해법을 함께 찾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이 29일 상의회관에서 열린 '제2회 에너지 전환과 탄소중립 정책 세미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김근현 기자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이 29일 상의회관에서 열린 '제2회 에너지 전환과 탄소중립 정책 세미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김근현 기자

최 회장은 "에너지 대전환과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정부와 기업 학계가 한 방향으로 힘 모으는 장이 됐으면 한다"며 "대한상의는 정책의 조언자가 아닌 동반자로서 롤체인지를 하고 있는 만큼 오늘 세미나를 통해 우리가 앞으로 무엇을 바꿀지, 어떤 정책을 보완해야 하는지를 귀기울여 듣겠다"고 약속했다. 

최 회장은 "문제 해결을 위해 맞잡은 손의 각도를 조금씩 조금씩 좁히면 의지와 힘이 한 방향으로 모여져서 함께 짊어진 짐의 무게가 가벼워 지기 마련"이라며 "에너지 전환 속도를 내는 것만큼이나 합리적인 솔루션과 효율적인 경로에 대한 합의점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최 회장은 윈스턴 처칠의 '좋은 위기를 낭비하지 말라'라는 말을 인용하며 "나라 안팎으로 국민의 삶과 기업의 안위에 대한 위협이 고조되고 있는 지금에 오늘 이 자리가 현재의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고 더 나은 미래를 위한 혜안을 마련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최정화 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