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USA협회 협력강화 및 중소기업 미주시장 진출 지원
한수원이 28일(현지시간) 미국 아이다호주에서 열린 원자력 공급사 전시회에 국내 중소기업과 함께 참석해 우리 기업들이 미국 워전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힘을 실었다. 장필호 한수원 신사업본부장(오른쪽)이 미국 에너지 전문업체인 Xcel energy의 부사장과 원자력 수소에 대해 이야기 나누고 있다./한국수력원자력
한수원이 28일(현지시간) 미국 아이다호주에서 열린 원자력 공급사 전시회에 국내 중소기업과 함께 참석해 우리 기업들이 미국 워전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힘을 실었다. 장필호 한수원 신사업본부장(오른쪽)이 미국 에너지 전문업체인 Xcel energy의 부사장과 원자력 수소에 대해 이야기 나누고 있다./한국수력원자력

[한스경제=양세훈 기자] 지난 5월 한미 정상간 원자력 협력을 확대하기로 함에 따라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 이하 한수원)이 양국 원전 운영사간 협력강화 및 원전산업계 생태계 유지를 위한 방안들을 추진하고 있다.

한수원은 현지시각 28~30일 3일간 미국 원전 운영사 단체인 Utilities Service Alliance(이하 USA)가 주관한 정기총회 행사에 참석했다. 미국 아이다호주에서 개최된 이번 행사에는 미국 내 8개 원전운영사와 뉴스케일(NuScale), 美원자력규제위원회(NRC), 미국 전력연구소(EPRI) 등 원자력 관련기관 그리고 웨스팅하우스(Westinghouse), 파라곤(Paragon)을 비롯한 공급사 전문가 등 250여명이 참석했다. 한수원은 지난해 12월 USA협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으며, 올해로 26번째 개최된 정기총회에 미국 외 해외 운영사가 참가한 것은 한수원이 최초다. 

Nuclear’s Next Wave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정기총회에서 참가자들은 에너지 산업 환경 및 원자력의 역할 변화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또한 정기총회 행사와 병행해 개최된 공급사 전시회에서 한수원은 수출전문법인인 한수원KNP를 비롯해 국내 3개 중소기업과 함께 참석해 관련 기술을 홍보하는 등 우리 기업들이 미국 원전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힘을 실었다. 

장필호 한수원 신사업본부장은 “USA협회 활동을 통해 양국의 원전 운영사 뿐만 아니라 주요 공급사들간 상호 협력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희망한다”며 “한수원은 앞으로도 한미 양국 원전 협력강화는 물론 국내 원자력 중소기업의 해외진출을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남석 한수원KNP 대표는 “미주시장 진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중소기업들이 USA협회 행사 참가를 통해 판로를 개척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 USA협회 공급자 등록 추진을 통해 실질적인 미주시장 진출 교두보가 마련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양세훈 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