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취임 후 첫 게임업계 간담회…3N 등 주요 상장 게임사 한자리
“게임은 질병 아니다…규제‧판호‧블록체인 등 정책으로 뒷받침”
박보균 문체부 장관(가운데)이 게임업계 대표들과 만나 정책적 지원을 약속했다. 사진=김재훈 기자
박보균 문체부 장관(가운데)이 게임업계 대표들과 만나 정책적 지원을 약속했다. 사진=김재훈 기자

[한스경제=김재훈 기자]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취임 후 처음으로 게임업계 대표들과 만나 규제, 중국 판호 발급 등 업계 현안에 대한 정책적 지원을 약속했다.

박 장관은 1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게임산업협회에서 국내 주요 게임사 대표들과 간담회를 열고 “게임 현장에서 필요한 인재를 키우고, 기획, 제작, 유통 등 전 과정을 문체부에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규제를 선도적으로 혁신하고 풀겠다”며 “현재 업계에서 요구하는 중국 판호 발급 확대를 위해 외교부, 경제부처와 협력해 특별한 노력을 기울이고 주 52시간제 합리적인 운영을 위해 지혜롭게 대처하겠다”고 덧붙였다.

박 장관과 게임업계의 첫 만남으로 관심을 모은 이날 간담회에는 이정헌 넥슨코리아 대표, 도기욱 넷마블 대표, 안용균 엔씨소프트 전무 등 3N을 비롯해 성준호 스마일게이트엔터테인먼트 대표,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 김태영 웹젠 대표, 조계현 카카오게임즈 대표, 이용국 컴투스홀딩스 대표, 김창한 크래프톤 대표, 허진영 펄어비스 대표, 김상호 NHN빅풋 대표 등 국내 주요 상장 게임사 대표 총 16명이 참석했다.

박 장관은 게임업계의 업적을 언급하며 “K-콘텐츠라고 하면 BTS, 오징어 게임, 최근 칸 영화제에 수상한 우리 작품 주연 배우들을 떠올리기도 한다”며 “하지만 K-콘텐츠의 글로벌 장악력을 따지자면 단연 게임이 제일이다”고 평가했다.

이어 “K-콘텐츠 수출 선봉대장은 우리 K-게임이다”며 “게임은 우리 콘텐츠 수출의 70%를 차지하면서 대한민국이 콘텐츠 매력 국가라는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보균 문체부 장관이 게임업계 수장들과 기념 촬영에 나서고 있다. 사진=김재훈 기자
박보균 문체부 장관이 게임업계 수장들과 기념 촬영에 나서고 있다. 사진=김재훈 기자

박 장관은 점차 치열해 지는 글로벌 게임 시장 경쟁에서 국내 게임이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게임 개발 능력 제고를 위한 정책적 지원을 약속했다. 박 장관은 “세계 게임 시장은 무한 경쟁의 격전지이다”며 “게임 업계의 본능인 도전과 독창, 개척 정신이 살아 숨 쉴 수 있는 공간을 만들기 위해 정책으로 뒷밤침할 생각이다”고 밝혔다. 

또한 박 장관은 게임이 인공지능(AI), 클라우드, 블록체인 등 신사업 확장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할 것이라 기대했다.

박 장관은 “AI, 클라우드, 블록체인은 4차 산업혁명의 간판 기술로 게임의 근간에서 실험 및 평가되고 있다”며 “게임에서 각광을 받은 기술은 보증서처럼 힘을 얻고 본격적으로 다른 분야로 넘어간다”고 말했다.

아울러 박 장관은 게임 질병 코드 국내 도입 반대를 시사하며 “게임은 늘 편견과 오해에 시달려왔다. 게임 과몰입을 질병으로 몰아가는 시선이 엄존하지만 게임은 질병이 아니다”고 밝혔다.

이어 “이러한 장애물을 당당하면서 지혜롭게 대처하고 넘어가겠다”며 “게임 업계 분들도 절제와 이용자들의 신뢰를 얻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재훈 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