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국내외 사업장 현장조사 및 국가별 안전 수준 분석해 대책 마련
"임직원이 안심하고 근무할 수 있는 안전한 환경 조성에 앞장설 것"
사진=현대자동차
사진=현대자동차

[한스경제=김정우 기자] 현대자동차가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와 안전한 근무환경 조성에 나선다.

현대차는 1일 경총 안전경영체계 종합심층진단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날 서울 마포구 한국경영자총협회관에서 진행된 협약 체결식에는 현대차 이동석 대표(CSO), 한국경영자총협회 이동근 상근부회장, 종합심층진단 총괄책임자(PM)인 한국교통대 함병호 교수 등의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한국경영자총협회와 △조직·인력 △예산 △교육 △노사관계 △안전문화 등 5개 분야의 최고 전문가들을 섭외 및 자문단으로 구성해 안전경영체계에 대한 분야별 해외 우수사례와 동향을 연구하고 당사 현황과 비교해 사업장 안전수준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는 종합적인 안전관리 대책을 개발하는 것이 목표다.

구체적으로 현대차는 국내와 해외 학계는 물론 전문기관의 분야별 유수 전문가들과 미국 및 독일 등의 선진국 재해율을 비롯해 국가별 안전문화 수준을 분석한다. 또한 국내외 사업장 현장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바탕으로 모든 업무 영역에서 안전이 체질화될 수 있도록 안전 중심의 경영체계를 한층 발전시킬 계획이다.

특히 사업장의 안전관리 수준을 심층진단하기 위해 민간기업이 경제단체와 업무협약을 맺은 것은 국내 최초의 사례며 현대차는 이번 협약을 통해 글로벌 최고 수준의 안전경영 체계를 세우는데 적극적으로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종합심층진단은 안전을 경영활동의 최우선 가치로 삼겠다는 현대차의 깊은 의지가 담긴 프로젝트”라며 “프로젝트를 통해 임직원이 안심하고 근무할 수 있는 사업장 환경을 마련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김정우 기자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