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신한카드, SK텔레콤, KCB 등 공공영역 가명결합 사례
/신한카드

[한스경제=박종훈 기자] 데이터가 곧 사업 아이템이자 경쟁력인 시대다.

각기 업권 선두 기업인 신한카드·SK텔레콤·코리아크레딧뷰로(KCB)가 지난 1일, 민간 데이터댐 그랜데이터(GranData) 세미나를 열었다.

이번 세미나에는 정부 부처, 공공기관, 연구기관, 지자체의 데이터 전문가 300여 명이 참석해 민간 부문의 빅데이터 활용 사례에 대해 큰 관심을 보였다.

이를 주도한 3사는 각각 그랜데이터 가명결합으로 고객의 소득·자산·대출·금융·연체(KCB), 업종별 소비·소비 상권·선호 브랜드·라이프스테이지·해외소비·온라인소비(신한카드), 이동 패턴·실거주지·선호 상권·선호 관광지·라이프스타일·휴대폰 이용(SKT) 데이터를 연결해 보다 다양한 연구가 가능함을 제시했다.

아울러 한국문화정보원과 한국철도공사 등은 그랜데이터를 활용한 공공영역에서의 가명결합 데이터 분석과 활용 사례에 대해 발표하기도 했다. 이에 데이터 가치 창출과 활용, 관련 기술에 대한 열띤 질의응답과 토론이 이어지기도 했다. 

3사가 주도하고 있는 민간 데이터댐 그랜데이터는 개방형 얼라이언스 형태로 참여 기업을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향후 자동차·제조·패션·의료·교통·숙박 등, 전 산업 분야에 걸쳐 다양한 기업들과 데이터 파트너십을 구축할 예정이다.

또한 데이터 분석·컨설팅·시스템·솔루션 등 민간의 데이터사업 전문기업들뿐 아니라 정부부처, 지자체, 공공기관, 연구기관 등 공공영역과 긴밀한 협력도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주도하고 있는 신한카드는 “그랜데이터로 얻은 데이터 가명결합 노하우와 금융기관으로서 얻은 사회적 신뢰를 바탕으로 적극적으로 데이터 생태계 활성화를 지원해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아울러 “신한금융그룹의 디지털 생태계인 ‘신한 디지털 얼라이언스(Shinhan Digital Alliance)’ 연계, 국내 최고의 데이터기업들과 함께하는 그랜데이터로 공공영역의 다양한 데이터 기반 연구 및 정책 수립을 지원하고, 대한민국 데이터 경제 활성화에 기폭제가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박종훈 기자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