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공사비 약 1028억…데이터센터 시공 분야 진출 본격화
DL건설 “향상된 당사 건설 기술 역량 입증하는 수주”
가산아이윌 데이터센터 조감도. /DL건설 제공.
가산아이윌 데이터센터 조감도. /DL건설 제공.

[한스경제=문용균 기자] DL건설은 서울 금천구에 위치한 ‘가산아이윌 데이터센터 신축공사’를 수주했다고 7일 밝혔다.

총 공사비는 약 3000억원(VAT 포함)이다. DL건설과 KT가 공동 수급하며, 이 중 DL건설 지분은 약 1028억원이다.

해당 사업은 서울 금천구 가산동 345-48번지 일원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규모는 지하 5층~지상 10층, 연면적 3만6518제곱미터(㎡)다. 가산아이윌 데이터센터의 수전용량은 40메가와트(MW), IT 로드(Load)는 26MW다.

공사 기간은 실 착공일로부터 약 33개월이다. 가산아이윌 데이터센터 내 인프라 구축은 KT, 운영은 kt cloud(클라우드)에서 담당할 예정이다. 

2020년 ‘상암 데이터센터 신축공사’에 이어 이번 사업을 통해 본격적인 데이터센터 시공 분야로의 진출 발판을 마련했다는 게 DL건설 측의 설명이다.

이번 수주와 함께 DL건설은 kt cloud와 향후 데이터센터 개발 사업에 대한 ‘전략적 상호 협력(MOU)’을 체결했다. 

이번 MOU를 통해 kt cloud 자체 혹은 외부 IDC(Internet Data Center) 개발 사업에 대한 △부지 발굴 △프로젝트 개발 △기술 협력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DL건설은 그동안 물류 사업에서 역량을 키웠던 △ IPD(Integrated Project Delivery) △ 프리콘(Precon) △ BIM(Building Information Modeling)등의 서비스를 고도화하며 사업 포트폴리오의 다각화를 함께 전개한다는 방침이다.

DL건설 관계자는 “이번 데이터센터 수주는 해당 분야에서당사의 건설 기술 역량 및 그 의지를 입증하는 사례”라며 “앞으로도 당사의 기술력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데이터센터 시공 역량 강화에 힘을 쏟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다양한 사업에서 최상의 성과를 창출하겠다”고 덧붙였다.

문용균 기자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