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협력기업과 함께하는 안전최우선경영 인정받아 
이상규 남동발전 안전기술부사장이 지난 6일 안전보건관리체계 구축 및 이행 우수사례를 발표하고 있다./한국남동발전
이상규 남동발전 안전기술부사장이 지난 6일 안전보건관리체계 구축 및 이행 우수사례를 발표하고 있다./한국남동발전

[한스경제=양세훈 기자] 한국남동발전(사장 김회천)은 고용노동부에서 주최한 ‘공공기관 안전보건활동 우수사례 발표대회’에서 최고상인 대상을 수상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대회는 ‘2022년 산업안전보건 강조주간(4~8일) 행사와 관련, 고용노동부가 주최하고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이 주관하는 대한민국 최고 권위를 갖는 안전보건분야 대회다. 안전보건의 가치와 중요성을 국민과 함께 소통하고, 안전보건활동 우수사례를 발굴해 타 기관에 전파해 내실 있는 안전보건활동을 유도하고 산업재해 예방에 기여하기 위해 시행됐다. 

남동발전은 이번 행사에서 안전보건 공생협력, 서비스, 건설업 등 12개 발표분야 중 공공기관 안전보건활동 분야로 출전해 사전 예선을 거쳐 본선에 진출한 6개 공공기관과 경쟁해 대상을 수상했다.  

남동발전은 안전보건경영체제를 최우선으로 하는 김회천 사장의 안전경영활동, 협력기업 안전 지원제도 확대, 안전장구 무상대여, 냉난방 시설이 완비된 휴게쉼터 제공, KOEN Safety 365 모바일웹 구축, 스마트 안전관리 시스템 개발 등 안전보건활동 노력을 기울여 왔다.  

이어 6일에는 이상규 남동발전 안전기술부사장이 제조업, 건설업, 공공 및 발주처, 기타업종 등 4개 분야 중 기타업종분야에서 안전보건관리체계 구축 및 이행의 우수사례를 발표해 안전 최우선 경영의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남동발전 관계자는 “앞으로도 안전보건활동에 최선의 노력을 다해 공공기관으로서 안전을 선도할 수 있는 역할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양세훈 기자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