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오디오 퓨처스, 3D 공간 음향 기술 ‘360 워크믹스 크리에이터’ 보유
음향 기술 연구 확대 및 메타버스 플랫폼 연계 기회 모색

[한스경제=김재훈 기자] 컴투스가 미국 음향 기업 투자를 통해 메타버스 사업 경쟁력을 강화한다.

컴투스는 7일 메타버스 시대의 핵심 기술인 공간 음향 분야의 글로벌 선도 기업 ‘오디오 퓨처스(Audio Futures)’에 전략적 투자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오디오 퓨처스는 ‘버추얼 소닉스(Virtual Sonics)’의 자회사로 3D 공간 음향 기술인 ‘360 워크믹스 크리에이터(360 WalkMix Creator)’를 개발·제공하고 있다. 현재 글로벌 IT 기업과 파트너십을 맺고 있으며 퀄컴(Qualcomm), 프라운호퍼(Fraunhofer) 등 여러 기술 기업 및 연구소들과 협력해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360 워크믹스 크리에이터는 개별 사운드를 360도의 구형(spherical) 영역으로 배치하고 제어해, 청자에게는 몰입도 높은 음향 경험을 선사하고 아티스트와 제작자들에게는 새로운 형태의 창작 방법을 제공한다. 

특히 메타버스 및 VR(Virtual Reality), AR(Augmented Reality)과 같은 차세대 플랫폼 및 기술과 결합해 마치 현실 공간 같은 음향 환경을 구현할 수도 있다.

컴투스는 이번 투자를 통해 게임을 비롯한 디지털 콘텐츠의 필수 요소인 오디오 기술에 대한 연구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여기에 준비 중인 자사 메타버스 플랫폼과 기술 연계 기회를 모색하며 더욱 현실감 넘치는 가상 도시를 설계해 나갈 방침이다.

한편 컴투스는 지난 4월 자회사 위지윅스튜디오 및 엔피와 함께 메타버스 전문 기업 ㈜컴투버스를 출범하고 올인원 메타버스 플랫폼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현재, ‘하나금융그룹’, ‘교원그룹’, ‘한미헬스케어’, ‘닥터나우’ 등 다양한 산업 분야의 선도 기업들과 손잡고 협력 얼라이언스를 구축하며 현실 속 모든 서비스가 총망라된 거대한 가상 도시를 구축하고 있다. 

또한 게임, 드라마, 음악이 모두 제공되는 웹3 시대의 K-콘텐츠 메카로 발전시키며 2026년까지 500만 이용자 및 3000억원 이상 매출 규모의 글로벌 최대 메타버스 플랫폼으로 만들어갈 계획이다.

김재훈 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