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폭염 대비 발전소 설비점검·경영효율화 소통시간 가져 
박형덕 한국서부발전 사장.
박형덕 한국서부발전 사장.

[한스경제=양세훈 기자] 박형덕 한국서부발전 사장이 11일 “올여름 전력피크 대응에 총력을 다하겠다”며 태안발전본부 설비를 점검하고, 비상경영 방향을 공유하는 현장 경영현안설명회를 개최했다.

최근 들어 한반도에 고온다습한 기류의 유입으로 일찍부터 폭염특보가 내려지는 등 체감온도가 33~35도를 넘어서고 있다. 무더위와 열대야로 인해 냉방수요가 급증하는 상황이다. 이로 인해 전력예비율이 7%대로 떨어지면서 전력공급에 빨간불이 커졌고, 서부발전은 증가하는 전력수요에 대응코자 여름철 현장점검에 나섰다.  

이날 박형덕 사장은 국내 최대 화력발전소인 태안발전본부의 여름철 전력수급대책을 논의하고, 발전설비 운전상황 및 안전관리 현황을 직접 점검했다. 긴급복구체계 현황, 취약개소 보강상태, 불시고장 예방조치 등 설비운영상황을 종합적으로 살펴봤다. 또 올해 초 ‘찾아가는 CEO 협력사 안전컨설팅’에서 제안된 협력업체 근로자의 휴게시설 개선사안 등이 제대로 조치됐는지 확인했다.

지난 6월 서부발전은 올 여름 전력수요 증가에 대비한 ‘발전설비 안정운영 대책’을 수립했다. 그 일환으로 태안발전의 출력을 올려 전력공급용량을 228MW 증가시키는 등 전력수요 피크기간 대응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여기에 긴급대응 비상근무체제를 시행하며, 24시간 돌발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 

또 박 사장은 재무구조 개선과 조직운영 혁신 등 회사 주요 현안과 경영효율화 방향에 대해 사업소와 소통하는 시간도 가졌다. 서부발전은 현재 발전소정비 효율화 등을 통해 역대 최대인 약 2000억원의 비용을 절감하는 등 고강도 경영효율화를 위한 재무구조 개선을 추진 중이다. 박 사장은 서부발전의 저력으로 당면한 위기를 극복하고, 새로운 성장으로 도약하기 위한 결의를 다졌다.

서부발전 경영진은 이후 평택발전본부 등을 비롯한 사업소 현장점검과 경영현안설명회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경영진이 직접 현장을 방문해 설비를 점검하고, 비상경영 방향을 직원들과 공유해 안정적 설비운영과 경영효율화에 대한 전사적 공감대를 조성하기 위해서다.

박 사장은 “여름철 전력수요 폭증이 예상되는 만큼 안정적 설비운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아울러 재무개선과 경영혁신에 임직원 모두의 힘과 지혜를 모아야 하며, 신뢰와 협력을 바탕으로 맡은 바 책임을 다하자”고 말했다.

양세훈 기자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