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경총, 하계휴가 실태 및 경기 인식 조사 결과 발표
휴가비 300인 이상 1.1%p↑300인 이하 1.4%p↓
새정부 경영여건 긍정 영향 기대 61.6%

[한스경제=최정화 기자] 올해 하계휴가를 실시하는 기업이 90% 이상, 절반 이상이 하계휴가비를 지급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규모별 하계휴가비 지급 계획
기업규모별 하계휴가비 지급 계획

한국경영자총협회가 전국 5인 이상 806개 기업(응답 기업 기준)을 대상으로 '2022년 하계휴가 실태 및 경기 인식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 기업의 91.3%가 '올해 하계휴가 실시'라고 답했다. 나머지 8.7%는 '별도의 집중기간 없이 연중 연차 사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올해 하계휴가 실시기업의 휴가 일수는 평균 3.6일로 집계됐다. 기업 규모별로 300인 이상은 5일 이상이 52.9%, 3일이라는 응답이 27.6%로 나타났다. 300인 미만은 3일이라는 응답이 49.9%로 가장 높게 조사됐고, 5일 이상이라는 응답이 25.7%로 집계됐다.

하계휴가 실시 기간은 업종별로 제조업은 ‘단기간(약 1주일) 집중적으로 휴가 실시’가 69.3%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비제조업은 '상대적으로 넓은 기간(1~2개월) 동안 휴가 실시'가 76.7%로 가장 높게 집계됐다.

단기간에 하계휴가를 실시하는 기업들은 8월 초에 집중적으로 하계휴가를 실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단기간(약 1주일)' 또는 '2주에 걸쳐 교대'로 하계휴가를 실시하는 기업(64.5%)들의 78.1%가 8월 초라고 응답했다.

하계휴가 실시기업의 50.9%가 올해 하계휴가비를 지급할 계획이라고 응답했다. 하계휴가비 지급률은 지난해(52.0%)에 비해 1.1%포인트 감소했다. 반면 300인 이상 기업의 하계휴가비는 1.1%포인트 증가했다.

'새정부 경제정책방향'에 대한 평가
'새정부 경제정책방향'에 대한 평가

새정부 경제정책방향에 대한 기업들의 기대감은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정부가 발표한 '새정부 경제정책방향'이 기업의 경영여건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하는가에 대한 설문에서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란 응답이 61.6%(매우 긍정적 6.4%+다소 긍정적 55.2%)로 높게 나타났다. '영향 없다'는 응답은 26.6%였고, '부정적 영향' 응답은 11.8%(매우 부정적 2.3%+다소 부정적 9.5%)에 그쳤다.

최근 고물가·고환율·고금리 등 우리 경제의 어려움이 내년 하반기까지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36.1%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올해까지만 지속된다는 응답은 5.8%에 불과했다.

응답 기업의 40.4%는 2022년 연간 경영실적이 지난해와 비슷할 것으로 전망했으나, '작년보다 악화될 것'이란 응답도 37.3%로 높게 나타났다. '작년보다 개선될 것'이란 응답은 22.3%에 불과했다.

최정화 기자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