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18일부터 상품별로 0.25%∼0.80%p 인상
BNK부산은행 본점/연합뉴스
BNK부산은행 본점/연합뉴스

[한스경제=박지은 기자]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한번에 0.5%포인트 올리는 빅스텝을 단행하자 지방은행도 정기예·적금 금리를 인상했다. 

BNK부산은행은 오늘 18일부터 정기예금과 적금 금리를 상품별로 최대 0.80% 포인트 인상한다고 15일 밝혔다.

한국은행 기준금리 상승분에 맞춰 적금 상품은 0.40%포인트에서 최대 0.80%포인트 오른다. 예금 상품은 0.25%포인트에서 최대 0.60%포인트 인상한다.

이에 따라 우대이율을 고객이 직접 선택해 가입·변경할 수 있는 상품인 'BNK내맘대로 예금' 금리를 1년제 기준 종전 최고 연 2.40%에서 연 3.00%로 0.60%포인트 인상하기로 했다.

적금 상품으로는 월드엑스포 부산 유치 기원 상품인 '2030부산월드엑스포적금' 금리를 3년제 기준 최고 연 4.60%에서 연 5.20%로 0.60%포인트 인상한다.

반려동물 전용상품인 '펫 적금' 금리도 1년제 정기적립식 기준 종전 최고 연 3.20%에서 연 4.00%로 0.80%포인트 올린다.

나머지 예·적금 상품들도 0.25%포인트에서 0.60%포인트 수준으로 인상될 예정이다

부산은행 관계자는 "올해 지속되고 있는 금리인상 기조에 맞춰 정기예금·적금 금리를 한국은행 기준금리 상승분 이상으로 발빠르게 인상하는 등 고객 중심의 금리정책을 강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지은 기자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