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후속 개발 속도…상업화 가능성 증명
대웅제약 본사. /대웅제약 제공
대웅제약 본사. /대웅제약 제공

[한스경제=변동진 기자] 대웅제약은 인벤티지랩·위더스제약과 함께 개발 중인 탈모 치료 장기지속형 주사제 ‘IVL3001(성분명 피나스테리드)’의 호주 임상 1상을 완료했다고 26일 밝혔다.

대웅제약에 따르면 이번 1상에서는 약물 체내 동태와 내약성 검토를 통해 ▲안정적인 혈중 약물 농도 유지 ▲혈중 DHT(디하이드로테스토스테론) 농도 억제 ▲우수한 내약성이 확인됐다.

이번 임상에서 IVL3001은 기존 장기지속형 주사제들의 최대 리스크인 초기과다방출 현상이 발견되지 않고 한 달 이상 장기간 안정적으로 혈중에 일정한 농도로 노출됐다.

안정적인 혈중 약물농도 유지에 의해 임상시험 결과 투약 후 모니터링 기간 동안 탈모 치료의 지표인 혈중 DHT 농도 또한 먹는 약 복용 때와 마찬가지로 낮게 유지됐다. DHT는 모낭을 위축시키고 모발을 가늘어지게 해 탈모 원인 물질 중 하나로 꼽힌다.

대웅제약은 이번 임상 결과에 최적 용량 비교 등 임상 2상 요소를 일부 포함하고 있어 향후 3상으로 바로 진입할 수 있는 가능성을 열어 놓았다고 평가했다.

앞서 대웅제약은 지난해 6월 인벤티지랩·위더스제약과 체결한 ‘탈모치료 장기지속형 주사제의 개발·생산·판매를 위한 3자간 업무협약’을 맺었다. 3사는 2023년 국내 발매를 목표로 공동 개발 및 상용화에 본격적으로 나설 예정이다.

개발 과정에서 대웅제약은 임상 3상·허가·판매를, 인벤티지랩은 전임상·임상 1상·제품생산 지원 업무를, 위더스제약은 제품생산을 각 담당한다.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는 “빠르게 후속 개발 절차를 마무리해 제품과 기술이 상업적으로도 높은 가치가 있음을 증명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변동진 기자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