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국토부, 주택공급계획 발표 연기
기획재정부 부동산 관계장관회의 취소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지난 1일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 연합뉴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지난 1일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 연합뉴스

[한스경제=김현기 기자] 정부가 야심차게 준비한 ‘주택 250만호+α(알파)’ 공급대책 발표가 미뤄졌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9일 "주택 공급 계획을 오늘 발표하려고 했으나 호우 상황 대처를 위해 연기한다"며 "추후 발표 일정 등은 재공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획재정부도 같은 날 예정한 부동산 관계장관회의를 취소했다고 알렸다.

정부는 9일 오전 국토부와 기획재정부 등이 참여하는 부동산관계장관회의를 열어 윤석열 정부의 첫 주택공급대책을 발표할 계획이었다. 발표 안에는 재건축·재개발 활성화, 재건축 초과이익환수제 완화 등을 통한 도심 주택공급 확대, 청년 원가주택·역세권 첫 집 공급 방안 등이 담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전날부터 서울과 경기, 인천 등 수도권에 시간당 80㎜에 이르는 비가 쏟아지면서 도로가 잠기고 지하철 운행이 중단되는 등 피해가 확산하자 복구에 집중하기 위해 주택 공급 발표를 연기했다.

김현기 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