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피해 복구비·재해보험금 등 신속 지급…내년 채소가격안정제 예산 100억 늘릴 것" 
추경호(가운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 강원 강릉시 왕산면 안반데기에서 출하가 진행 중인 고랭지 배추 작황을 점검하고 있다. / 연합뉴스
추경호(가운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 강원 강릉시 왕산면 안반데기에서 출하가 진행 중인 고랭지 배추 작황을 점검하고 있다. / 연합뉴스

[한스경제=김동용 기자]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3일 강원 강릉 안반데기 고랭지 배추밭을 찾아 작황을 점검하면서 "추석 성수기 물가 안정이 중요한 시기이므로 가격 불안 요인을 철저히 관리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추 부총리는 "집중호우가 발생한 중부권 관련 품목을 중심으로 성수기 수급 영향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특별히 관리하겠다"며 "농산물 수급이 불안하면 정부 비축, 출하조절 시설 및 채소가격안정제 물량 등을 시장에 즉시 공급하겠다"고 말했다. 

추 부총리는 집중호우 피해 지원과 관련해서는 "신속한 복구 지원이 가장 시급한 과제"라며 "피해 상황을 정확하게 파악해 복구비와 재해보험금을 신속하게 지급하겠다"고 약속했다. 

농산물의 구조적 수급 조절 강화를 위한 지원 방침도 밝혔다. 

추 부총리는 "내년에도 노지채소, 과수, 과체 등의 계약지배자금 융자를 늘리고 주요 식량작물 비축물량을 대폭 확대할 계획"이라며 "채소가격안정제 예산은 올해(456억원)보다 약 100억원 추가 편성하겠다"고 말했다. 
 

김동용 기자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