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 아모레퍼시픽 제공
LG생활건강, 아모레퍼시픽 제공

 

[한스경제=고예인 기자] 아모레퍼시픽그룹과 LG생활건강 등 K뷰티업체가 야외 마스크 착용 의무가 해제되는 등 호재속에서도 하반기 실적 회복이 힘들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가 여전히 남은 데다 해외법인 매출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중국 시장에서 부진이 계속될 것이란 전망 때문이다. 

4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아모레퍼시픽의 올 3분기 매출액은 1조318억원, 영업이익은 398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각각 12.3%, 56.4% 줄어들 것으로 추정된다.
 
같은 기간 LG생활건강도 매출액은 3.7% 감소한 1조9352억원, 영업이익은 26.6% 떨어진 2511억원을 시현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같은 실적 감소 배경에는 중국 현지 소비 둔화와 면세 채널의 매출 감소가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올해 중국이 ‘제로코로나’ 정책을 고수하면서 타격이 이어지고 있다. 중국 상하이 등 주요 지역은 지난 6월부터 봉쇄가 해제됐지만 일부 도시는 산발적으로 봉쇄명령이 내려졌다. 이 때문에 7월 전년 동기 대비 0.7% 성장한 중국의 화장품 시장은 8월에는 6.4% 역성장했다.
 
한편 업계에서는 중국 시장이 정상화돼도 중국 내 K뷰티 열풍이 불었던 때로 돌아가는 건 어렵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K뷰티가 한류의 바람을 타고 폭풍성장세를 이뤘지만, 전반적으로 중국 소비자들의 K뷰티에 대한 관심이 줄어들고 있다는 게 업계의 시각이다. 
 
최근 열린 중국의 상반기 최대 행사 618 행사에서 아모레퍼시픽과 LG생활건강 모두 10위 안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기 때문이다.
 
이에 뷰티업체들은 전체 매출 중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중국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북미, 일본 등으로 눈을 돌리는 등 K뷰티의 위상을 되찾기 위해 힘을 쏟고 있다. 
 
아모레퍼시픽은 최근 미국 클린뷰티 브랜드 '타타하퍼'를 인수해 북미 스킨케어 시장 공략에 시너지 효과를 낼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에선 브랜드 라네즈가 이달부터 오프라인 매장에 첫 진출한 바 있다.
 
LG생활건강도 올 상반기 미국 화장품 브랜드 '크렘샵'과 미국 헤어케어 브랜드 '알틱 폭스'를 인수하며 북미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지난 5월 일본 홋카이도 오타루시에 화장품을 연구 개발하는 '마이크로바이옴 센터'를 설립했다.
 
업계 관계자는 “중국 온라인 쇼핑 최대 할인 행사인 광군제(11월 11일) 특수도 미지수”라며 “뷰티업체들이 중국 외 일본 북미 등 해외 시장에서 다양한 브랜드를 전개하면서 각국의 사정에 부합하는 전략으로 적극 도전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고예인 기자, yi4111@sporbiz.co.kr
 

 

고예인 기자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