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컬리, 기업공개 철회 보도에 "사실 아냐"
투자업계 "시장 상황 좋지 않아 IPO 추진 어려워"
컬리, 기한 내 상장 추진 계획

[한스경제=박슬기 기자] 마켓컬리를 운영하는 컬리는 최근 기업공개(IPO)를 철회하기로 했다는 일부 언론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7일 밝혔다. 

컬리는 입장문에서 "당사는 한국거래소와 주관사, 투자자 등과 상장 철회에 대한 어떠한 의사소통도 한 적 없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 8월 22일 상장 청구 승인 이후 정해진 기한 내에 상장을 추진하기 위해 시장상황을 예의주시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한 매체는 자본시장 관계자들의 말을 빌려 "컬리가 IPO 계획 철회를 논의 중"이라고 보도했다. 시장 분위기가 받쳐줘야 원하는 밸류에이션 산정이 가능하다는 점을 감안하면 최근 분위기는 IPO를 추진하기 어려운 환경이라는 게 업계 이야기라고 이 매체는 설명했다. 

컬리는 지난 3월 유가증권시장 상장 예비심사를 청구해 8월 22일 심사를 통과했다. 통상 예비심사를 통과하면 6개월 이내 상장을 마쳐야 한다. 기한을 지키지 못하면 다시 예비심사를 거쳐야 한다. 

컬리는 예비심사 과정에서 어려움을 겪었다. 김슬아 대표의 낮은 지분율과 외국계 FI들이 많다는 이유에서다. 컬리는 FI들이 일정 기간 주식을 팔지 않고 의결권을 공동 행사하겠다는 의무보유확약서를 거래소에 제출하면서 예비심사에 통과했다.

하지만 올해 IPO 시장이 위축되면서 현대오일뱅크 SK쉴더스 등이 잇따라 공모를 취소했다. 또 상장을 진행한 쏘카는 거래 첫날부터 공모가를 하회하는 등 부진한 성적을 냈다. CJ올리브영은 연내 추진하던 상장작업을 잠정 중단하면서 마켓컬리 역시 진통을 겪을 것으로 전망된다. 

박슬기 기자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