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매출액 21조1714억원·영업익 7466억원
전년 동기 대비 매출 14.0%·영업익 25.1%↑

[한스경제=최정화 기자] LG전자가 글로벌 경기 침체에도 올해 3분기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지난해 3분기 GM(제너럴모터스) 리콜 충당금 관련 기저효과와 전장사업 성장세가 반영됐다는 분석이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LG전자는 올해 3분기 연결 기준 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매출 21조1714억원, 영업이익 7466억원을 기록했다고 7일 공시했다.

지난해 동기 대비 매출은 14.0%, 영업이익은 25.1% 증가했다. 직전 분기에 비하면 매출은 8%, 영업이익은 5.8% 감소했다.

시장 전망치(매출 20조1000억원, 영업이익 8849억원)와 비교하면 매출은 오르고, 영업이익은 떨어졌다. 

HE(TV) 부문 출하 감소와 LG디스플레이 실적 부진에도 매출이 상향한 데는 H&A(생활가전) 부문이 프리미엄 판매 비중 확대로 매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는 게 증권가 설명이다.

사업본부별 실적은 이달 말 실적 설명회에서 발표한다.

최정화 기자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