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3Q 영업익, 삼성 10조원대·LG 7000억대로 하향
메모리가 하락·수요 둔화 지속...1분기도 실적 둔화

[한스경제=최정화 기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글로벌 경기 침체에 따른 수요 악화 등을 끝내 방어하지 못한 채 두 회사 모두 부진한 성적표를 내놨다. 시장 예상대로 급격한 소비 위축과 원자재 인플레이션 여파에 무너졌다는 평가다. 특히 삼성전자는 반도체 업황 악화로 실적 견인을 주도했던 반도체사업이 힘을 쓰지 못했고 LG전자도 TV·가전 등 글로벌 수요 침체를 견디지 못하고 수익이 큰 폭 줄었다는 분석이다. 

증권가는 4분기 실적도 어두울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반도체 업황과 글로벌 수요 감축세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고 두 회사 모두 수익성이 둔화돼 적자 폭이 더 확대될 것이라는 관측이다.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연결 기준 올해 3분기 잠정실적을 7일 공시했다.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연결 기준 올해 3분기 잠정실적을 7일 공시했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연결 기준 올해 3분기 잠정실적을 7일 공시했다. 

삼성전자는 매출 76조원, 영업이익 10조8000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지난 2분기 대비 1.55% 감소했고 전년 동기 대비 2.73% 증가한 수치다. 영업이익은 직전 분기(14조1천억원) 대비 23.4% 감소했고 전년(15조8천200억원)과 비교해 무려 31.73%나 줄었다.

삼성전자 역성장 원인으로 반도체 사업 부진이 꼽힌다. 

증권가는 3분기 반도체 영업이익을 6조~7조원으로 추정한다. 이는 2분기(9조9800억원)와 전년 동기(10조600억 원) 대비 약 30~40% 줄어든 수치다. 

반도체뿐 아니라 다른 사업부들도 상황은 마찬가지일 것으로 보인다. 

증권가에선 삼성전자 3분기 가전 부문 영업이익이 전 분기보다 10% 정도 하락한 것으로 예상한다. 전세계 인플레이션과 수요·공급망 등 악화가 TV·가전과 모바일 소비심리에도 영향을 미쳤다는 것이다. MX(모바일경험) 사업부 역시 지난 8월 갤럭시Z폴드4·플립4 판매 실적이 고공행진을 펼쳤지만 환율 상승과 공급망 불안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비슷한 수익을 낼 것으로 추정된다.

LG전자는 매출 21조1714억원, 영업이익 7466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4.0%, 영업이익은 25.1% 증가했다. 특히 매출은 올해 1분기 20조9690억원을 넘어선 역대 최대치를 달성했다. 

하지만 직전 분기에 비해 매출은 8%, 영업이익은 5.8% 감소했다. 지난해 3분기 제네럴모터스(GM) 전기차 리콜 관련 충당금 4800억원이 반영돼 3분기 영업이익이 줄었을 것으로 추산한다.

특히 전장(VS)사업부는 완성차 생산 개선 효과로 9년 만에 처음으로 연간 흑자전환이 기대된다. 

반면 HE사업부는 수익성이 큰 폭 하락해 적자 폭이 더 늘어난다는 관측이다. 

환율 상승에 따른 원가부담이 늘고 마케팅 비용이 증가한 게 원인이며 매출도 지정학적 불안정과 글로벌 금리인상, 인플레 심화로 실질소득이 감소했고 소리심리도 위축돼 역성장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삼성전자와 LG전자 실적 감소는 내년 1분기까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수요 급감과 메모리반도체 가격 하락세가 점차 커져 재고 수준이 높아지고 수요 하락도 당분간 지속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특히 메모리 가격은 3분기에 이어 4분기에도 D램 13~18%, 낸드 15~20%씩 줄 것으로 보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달 27일 LG전자는 28일 각각 실적 컨퍼런스콜을 열고 3분기 경영실적을 확정 발표할 예정이다.

최정화 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