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7개 기관으로부터 시리즈B 투자
누적 투자유치금액 총 118억원
트레드링스 "기술력과 성장성 인정"
트레드링스 제공
트레드링스 제공

[한스경제=서동영 기자] 수출입 물류 플랫폼 트레드링스가 기술력과 성장성을 인정받아 70억원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트레드링스는 하이투자파트너스, 에이벤처스, 캐피탈원, BNK벤처투자와 신규 투자사인 인라이트벤처스, 삼호그린인베스트먼트, 지앤텍벤처투자 등 7개 기관으로부터 스타트업 시리즈B 투자를 받게 됐다고 15일 밝혔다. 

투자 규모는 70억원으로 트레드링스는 서비스 확장 및 고도화, 해외 진출, 신규 서비스 출시 등에 사용할 예정이다. 이로써 트레드링스의 누적 투자유치금액은 총 118억원이 됐다. 

트레드링스는 이번 투자 유치가 자사가 개발한 수출입 물류 B2B SaaS 솔루션 기술력을 인정받은 결과로 보고 있다. 

해당 솔루션은 산업 특성상 비정형 데이터를 확보하고 분석해야 해 난도와 진입장벽이 높은 영역으로 꼽힌다. 그럼에도 트레드링스는 기술력과 완성도 높은 빅데이터 플랫폼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제공, 후발주자들과의 격차를 벌린 점이 투자 유치에 큰 도움이 됐다는 평가다.  

트레드링스는 “자사는 지난 2015년부터 월 2억건의 데이터를 수집∙분석한 국내 최대 수출입 물류 빅데이터와 이를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기술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며 “이를 바탕으로 만든 다양한 SaaS 솔루션은 편의성과 범용성 측면에서 높은 평가를 받으며 삼성전자로지텍, LG화학, 이랜드, 현대두산인프라코어, LS Nikko 동제련 등 대기업을 중심으로 도입이 빠르게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트레드링스는 지난 3~4년간 수출입 물류 시장 플랫폼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특히 최근 2년간 글로벌 물류대란으로 온라인을 통한 수출입 진행이 활성화되고, 물류시장 디지털 전환 속도가 빨라지면서 올해 상반기 기준 서비스 이용 기업은 3만개, 월간 활성 사용자는 35만명을 돌파해 전년 대비 40% 이상 성장했다.

향후 전망도 긍정적이다. 디지털 뉴딜 정책에 따라 수출입 물류 시장의 디지털 전환에 속도가 붙은 가운데 트레드링스 서비스 활용도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트레드링스는 내년 초 수출입 협업 클라우드 솔루션 짐고(ZimGo)와 수출입 화물 이동 및 딜레이 예측 커버리지를 내륙까지 향상시킨 쉽고 플러스(ShipGo Plus)를 내놓을 예정이다. 

박민규 트레드링스 대표는 “투자를 통해 더 많은 인재를 영입하고 기술·서비스 고도화를 추진, 글로벌 진출 초석을 다질 것”이라고 밝혔다.

서동영 기자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