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누적 매출액 전년 동기 대비 54% 성장
아난티 클럽 제주 전경 / 아난티
아난티 클럽 제주 전경 / 아난티

[한스경제=이수현 기자] 아난티가 상반기에 이어 3분기 누적 매출액 2333억원, 영업이익 799억원으로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3분기 누적 매출액은 전년 동기 1,512억원과 비교해 54% 증가했으며 전년도 연 매출 2198억 원을 3분기 만에 훌쩍 넘어섰다. 누적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440억원이 올라 122% 성장했다. 감가상각 전 영업이익인 EBITDA는 972억원이다.

분기 매출로도 역대 최대 수준이다. 올해 3분기 매출액은 90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31% 상승했으며 영업이익은 394억원으로 414억원이 올라 흑자 전환했다. 

이번 실적은 분양과 운영 매출이 큰 폭으로 성장한 것이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3분기 누적 매출액에서 부문별 비중은 분양 47%, 시설 운영이 53%다. 그 중 분양 매출은 아난티 남해, 아난티 코브(부산), 아난티 코드(가평) 등이 전년 동기 대비 64% 증가한 1103억원을 기록했다. 

시설 운영 매출도 매년 꾸준한 상승세를 기록하고 있다. 2020년 961억원, 2021년 1213억원에 이어 올해는 3분기 만에 누적 매출액 1230억 원을 달성해 전년도 실적을 뛰어넘었다. 아난티 남해(29%), 아난티 코드(45%), 아난티 코브(53%), 아난티 힐튼(36%) 등 전 플랫폼의 운영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46% 올랐다. 

아난티는 국내 및 해외 사업 확장을 시도하고 있다. 2023년 부산 기장군 오시리아 관광 단지 내 무려 16만㎡ 규모를 자랑하는 ‘빌라쥬 드 아난티’를 오픈하고 제주시 구좌읍의 세인트포 골프장을 아난티 클럽 제주로 론칭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경기도 청평에 들어설 ‘레이크 드 아난티 코드’도 올해 인허가 절차를 마무리했으며 본격적인 공사에 돌입한다. 최근에는 싱가포르를 중심으로 한 해외 사업 확대를 위해 싱가포르의 투자전문회사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해 해외 진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아난티 관계자는 “고금리·고물가·고환율의 복합 위기가 심화되는 경기 침체 상황에서도 아난티는 축적된 역량과 견고한 브랜드 파워를 바탕으로 외형적인 성장과 실질적인 성과를 함께 이끌어냈다.”고 전했다. 

이수현 기자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