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산업부장관상, 공단 이사장상 등 논문·아이디어 7건 시상
제7회 방사성폐기물관리 경진대회 시상식에서 최우수상 수상자 포항공과대학교 김병관씨(오른쪽)와 산업통상자원부 박일준 2차관(왼쪽)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한국원자력환경공단
제7회 방사성폐기물관리 경진대회 시상식에서 최우수상 수상자 포항공과대학교 김병관씨(오른쪽)와 산업통상자원부 박일준 2차관(왼쪽)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한국원자력환경공단

[한스경제=양세훈 기자]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이사장 차성수)이 주관한 제7회 방사성폐기물관리 경진대회에서 포항공과대학교 첨단원자력공학부 김병관씨가 제출한 논문 ‘방폐물 안전관리를 위한 인산기반 지오폴리머 고화체 개발’이 최우수상을 차지,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과 상금 400만원을 수상했다.

공단은 지난 7월 25일부터 10월 21일까지 방폐물사업 홍보와 국민이해도 제고를 위해 방사성폐기물 관리 경진대회를 개최했다. 

경진대회에는 논문 19건과 아이디어 30건이 접수돼 산업부장관상 1건(논문), 공단 이사장상 2건(논문, 아이디어), 방사성폐기물학회장상 4건(논문, 아이디어) 등 7건을 수상작으로 선정했다.

시상식은 지난 10일 경주 하이코에서 열린 제8차 방사성폐기물안전관리 국제 심포지엄에서 열렸다. 수상작은 우수사례집으로 발간, 공단 홈페이지에 공유할 예정이다.

차성수 이사장은 “방사성폐기물에 대한 국민 수용성 확보를 위해 논문 및 아이디어 공모전을 지속적으로 개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양세훈 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