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연합뉴스.
/AP연합뉴스.

[한스경제=양지원 기자] 뉴욕 주식시장 주요 지수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당국자들의 긴축 예상 발언  소폭 상승했다.

18일(현지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우량주 중심의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99.37포인트(0.59%) 오른 3만3745.69로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날보다 18.78포인트(0.48%) 상승한 3965.34로 거래를 마쳤다. 나스닥지수는 1.11포인트(0.01%) 오른 1만1146.06으로 거래를 마쳤다.

3대 지수는 모두 오름세를 보였으나 다우지수는 일주일간 약보합세로 장을 마쳤다. S&P500지수와 다우지수는 각각 0.7%, 1.6%씩 하락하며 같은 기간 약세를 나타냈다.

이날 시장은 연준 당국자들의 긴축 관련 발언, 기업 실적 등을 소화했다.

수전 콜린스 보스턴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이날 "금리를 인상함으로써 경제의 속도를 느리게 하고 노동시장 수요와 공급의 균형을 더 좋게 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면서 "우리의 의도는 경제를 크게 둔화시키려는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콜린스 총재는 또한 "0.75%포인트 금리 인상이 여전히 테이블 위에 있다"라며 "충분히 타이트한지를 결할 때 모든 가능한 인상이 테이블 위에 있어야한다"고 주장했다. 이는 12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도 0.75%포인트 금리 인상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해서는 안 된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전날 제임스 불러드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 총재가 추후 인상될 필요가 있는 금리 수준을 5%~5.25%대로 시사했다. 연설에 사용된 도표에는 충분히 제약적인 금리 수준이 5%~7%로 제시됐다. 불러드 총재는 지금까지의 금리 인상이 인플레이션에 제한적인 영향만을 미쳤다며 아직은 충분히 제약적인 수준이 아니라고 말했다.

양지원 기자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